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724123745894


"日정부, 세계 곳곳서 위안부 피해자 인권회복 활동 방해"

입력 2019.07.24. 12:37 


정의기억연대 등 기자회견.."평화비 철거·기금활동방해 시도 중단하라"


일본의 '위안부' 피해자 인권회복 활동 방해 규탄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정의기억연대 관계자 등이 일본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인권회복 방해 활동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7.24      superdoo82@yna.co.k

일본의 '위안부' 피해자 인권회복 활동 방해 규탄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정의기억연대 관계자 등이 일본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인권회복 방해 활동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7.24 superdoo82@yna.co.k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을 벌이는 단체들이 일본 정부가 피해자들의 인권회복 활동에 부당하게 개입하고 있다며 방해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와 여성 인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보따리전' 등은 24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정부의 인권 운동 탄압, 활동가 위협 등 정의롭지 않은 외교 행태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2015년 한일 양국이 체결한 일본군 위안부 합의 발표 이후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 회복 활동을 둘러싼 일본 정부의 간섭, 방해가 날로 심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미국 솔즈베리대학교 평화비 건립 방해, 미국 글렌데일과 호주 시드니 평화비에 대한 소송·진정 제기 등 많은 지역에서 일본 정부와 우익 단체들은 평화비 철거를 위해 부당하게 개입하고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일본 정부의 방해 활동은 전시 성폭력 추방 활동에까지 손을 뻗치고 있다"면서 "전시 성폭력 재발 방지와 피해자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위한 '나비 기금' 활동까지 방해하고 인권 회복 운동을 탄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특히 정의연이 아프리카 우간다에서 추진 중인 '김복동 센터' 건립과 관련해 "우간다 현지 주재 일본 대사관은 나비기금 수혜 단체 중 한 곳의 대표와 접촉을 시도하고 위안부 문제는 해결된 것이라고 설득하는 등 활동을 방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일본 정부의 뻔뻔한 행태는 인권 활동가에 대한 위협으로까지 이어진다.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 회복을 위한 활동가들의 활동을 직·간접적으로 방해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를 향해 부당한 개입·방해를 하지 말고,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가 최종적·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는 식의 언행을 중단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날 회견에는 독일에서 '보따리전'이라는 제목으로 일본군 성노예와 여성 인권에 대한 예술 전시 활동을 펼쳐 온 예술인들도 자리를 함께해 "예술인들의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올해 6월 도르트문트에서 전시회가 열린 뒤 현지 일본 총영사는 전시회 장소를 제공한 관계자를 찾아 '일본은 일본군 성노예에 대해 20년 전부터 사과하려 했지만, 한국 사회의 특정 세력에 의해 거부당했다' 등의 발언을 했다고 이들은 전했다.


윤미향 정의연 이사장은 "가해국인 일본 정부의 피해자 탄압, 국제 여성 인권 운동에 대한 탄압이 날로 도를 넘어서고 있다"면서 "이런 행태에 대해 국제시민연대를 통해 일본 정부를 함께 규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yes@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