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624090107606


영화 '아마겟돈'이 현실로..우주선 충돌시켜 소행성 궤도 바꾼다

이정현 미디어연구소 입력 2020.06.24. 09:01 


충돌하는 소행성 이름은 '디모포스'


(지디넷코리아=이정현 미디어연구소)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내년 6월 작은 우주선을 발사해 우주에 있는 한 소행성과 물리적인 충돌을 일으킬 예정이다. 이 소행성의 이름은 디모포스(Dimorphos)로 최근 확정됐다고 IT매체 씨넷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ASA DART 우주선은 내년 6월 발사돼 소행성 디모포스와 충돌할 예정이다. (사진=NASA)

NASA DART 우주선은 내년 6월 발사돼 소행성 디모포스와 충돌할 예정이다. (사진=NASA)


NASA가 진행 중인 '쌍(雙)소행성 궤도수정 시험(DART)' 임무는 지구를 향해 다가오고 있는 소행성 디디모스 중 한 개에 물리적 충격을 가해 궤도를 바꾸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소행성 디디모스는 지름 780m인 디디모스A와 지름 163m인 디디모스B로 이뤄져 있는데, NASA 우주선이 충돌을 목표로 하고 있는 소행성은 디디모스B다. 최근 국제천문연맹은 이 소행성의 이름을 디모포스(Dimorphos)로 승인했다고 씨넷은 전했다. 디모포스의 크기는 약 160m, 이집트의 피라미드 크기와 비슷하다고 알려졌다.


NASA DART 임무는 소행성 디모포스와 충돌을 일으켜 소행성의 궤도와 위치를 바꿀 예정이다. 이 방법이 효과가 있다면, 향후 지구를 위협하는 소행성을 더 안전한 경로로 옮기는 데 사용될 수 있다.


DART 미션은 핵폭탄으로 소행성을 폭파시킨 1998년 영화 ‘아마겟돈’과도 비슷하다. 하지만 우주선을 소행성에 충돌시켜 궤도를 바꾼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NASA와 유럽우주국(ESA)은 우주선을 발사시켜 지구를 위협하는 소행성 궤도를 바꿀 수 있는 지 알아보기 위해 ‘아이다’(AIDA)란 공동 프로젝트를 가동하고 있다. NASA는 2021년 6월 냉장고 크기의 작은 DART 우주선을 디모포스로 보내 충돌시킬 예정이며, 이때 리시아큐브(LICIACube)라는 이탈리아 초소형 위성이 충돌 당시 상황을 기록하게 된다.


이후, ESA의 헤라 우주선은 충돌 분화구를 조사하고 소행성 질량 측정 및 소행성 궤도에 영향을 미쳤는지 등을 연구할 예정이다.


이정현 미디어연구소(jh7253@zdnet.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