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626050634431


빛의 속도로 11년 날아가면 '슈퍼지구' 2개가 있다

유용하 입력 2020.06.26. 05:06 


표면온도 70도.. 액체상태 물 존재 확인


[서울신문]


지구에서 11광년 정도 떨어져 있는 적색왜성 ‘글리제 887’(가운데 붉은색) 주변을 돌고 있는 슈퍼지구 글리제 887c의 모습. 액체 상태의 물이 존재하는 등 지구와 비슷한 것으로 확인돼 생명체 존재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독일 괴팅겐대·사이언스 제공

지구에서 11광년 정도 떨어져 있는 적색왜성 ‘글리제 887’(가운데 붉은색) 주변을 돌고 있는 슈퍼지구 글리제 887c의 모습. 액체 상태의 물이 존재하는 등 지구와 비슷한 것으로 확인돼 생명체 존재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독일 괴팅겐대·사이언스 제공


7개국 19개 연구기관의 과학자들이 지금까지 알려진 외계행성 중 지구에서 가장 가까우면서 지구와 비슷한 형태를 가진 슈퍼지구(Super-Earth)를 발견했다. 생명체 존재 가능성도 어느 때보다 큰 것으로 예측돼 주목받고 있다.


독일 괴팅겐대, 영국 런던 퀸스메리대, 스페인 안달루시아 천체물리학연구소, 미국 캘리포니아 산타크루즈대(UCSC), 카네기 과학연구소, 칠레 산티아고 국립대, 스위스 베른대,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 등으로 구성된 국제공동연구팀은 지구에서 약 11광년 떨어져 있는 적색왜성 ‘글리제 887’ 주변을 돌고 있는 슈퍼지구 2개를 발견했다고 세계적인 과학저널 ‘사이언스’ 26일 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유럽남방천문대(ESO)에서 운용하고 있는 칠레 라실라 관측소 천체망원경에 장착된 ‘초정밀 시선속도 행성추적기’(HARPS)를 이용해 글리제 887을 관측했다. 태양계와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한 적색왜성 글리제 887은 태양보다 크기와 밝기는 절반 수준이다. 관측 결과 연구팀은 글리제 887을 공전하는 2개의 슈퍼지구를 발견했다.


특히 글리제 887c의 행성 표면 온도는 섭씨 70도 정도로 액체 상태의 물이 존재하는 것으로도 확인돼 지금까지 발견된 지구형 외계 행성 중 생명체 존재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연구팀은 평가하고 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