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810201605553?s=tv_news


"아무리 봐도 경제 보복"..日 내부 바뀌는 여론?

김수근 입력 2019.08.10 20:16 수정 2019.08.10 21:33 


[뉴스데스크] ◀ 앵커 ▶


네, 앞선 보도에서 잠깐 언급이 됐는데요.


그동안 아주 강경했던 일본의 기류가 조금씩 바뀌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 외무성 관계자가, '한국이 해결책을 가져오면 논의를 하고 싶다' 이렇게 말했답니다.


또, 일본 정부는 수출규제가 '보복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명백한 보복'이라는 일본 언론의 비판도 나왔습니다.


김수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수출 규제를 보복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억지일 뿐이다."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에 대해 일본 도쿄신문이 내린 평가입니다.


일본 정부 핵심 인사들의 발언을 보면 보복으로 보는 게 맞다는 겁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지난 6일)] "한국은 한일청구권협정을 비롯한 국가 대 국가 관계의 근본에 관한 약속을 먼저 잘 지키고 있었으면 합니다."


도쿄신문은 지난 1월 한 회의에서 아카이게 마사아키 자민당 참의원이 "실행 가능한 경제 제재를 해야 한다" 그리고 "에칭가스 공급을 중단해야 한다" 라고 언급했던 것이 결국 반도체 소재의 수출 규제를 통해 실현된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한국을 겨냥한 제재'를 사실상 6개월 전부터 준비해왔다는 분석입니다.


'한국의 반일 운동에도 끄떡없다. 대화도 하지 않겠다'던 일본 정부의 기류도 조금씩 바뀌는 모습입니다.


일본 외무성 고위 관계자는 협의를 통해 출구를 찾자면서 한국이 해결책을 제시하면 논의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물론 강제 징용 배상 문제가 넘을 수 없는 선이라는 기존 입장도 되풀이했지만, 여기에 "공동 작업이기 때문에 지혜를 낼 생각도 있다"는 설명을 덧붙이며, 협의 가능성을 내비친 겁니다.


불매운동으로 인한 타격이 가시화되고 있고, 지소미아를 고리로 한 한국의 압박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광복절에 이어 오는 24일 지소미아 연장 시한을 앞두고, 한일 양국이 갈등을 풀기위한 출구찾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C뉴스 김수근입니다.


(영상편집 : 김선천)


김수근 기자 (bestroot@mbc.co.kr)

Posted by civ2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