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1008211617737?s=tv_news


일본 "한 국가 반대해도 불가"..유네스코 등재 규정 변경 시도

신진 기자 입력 2019.10.08 21:16 수정 2019.10.08 21:16 


'위안부 기록물' 등재 보류..일, 2년째 대화 불응


[앵커]


일본군 위안부 자료를 유네스코에 등재하려 했다가 일본측의 압박으로 보류된 지 이달로 2년째입니다. 유네스코는 한·일 양국에 대화를 통해서 합의하라고 했지만 일본 측이 응하지 않아서 2년째 지금 대화조차 열리지 못하고 있는데요. JTBC 취재 결과, 일본 측이 등재를 어렵게 하기 위해서 최근 유네스코 내부 규정을 바꾸려고 시도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위안부 피해자 기록물의 세계기록유산 등재가 좌절된 것은 2017년 10월.


당시 유네스코는 '한일 양국이 대화를 통해 합의점을 찾으라'며 판단을 미뤘습니다.


하지만 일본측의 거부로 2년 동안 양측은 한번도 마주앉지 못했습니다.


중재 역할을 맡은 유네스코도 적극성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한혜인/국제연대위원회 사무단 총괄팀장 : 기자회견도 했고 편지를 보냈음에도 실질적으로 유네스코에서 적절한 대답이 오지 않은 상태였거든요. 이행하지 않은 것은 직무유기나 마찬가지라고 봅니다.]


일본은 실제 위안부 기록 등재를 막기위해 최근 유네스코 내부 규정을 바꾸려고 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현재는 전문가 집단의 권고에 따라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등재를 결정하는 시스템입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일측은 이를, '특정 국가가 한곳이라도 반대 의견을 내면 등재 심사를 받지 못하도록 바꾸려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 정부는 '제도가 바뀌어도 위안부 기록물 등재는 소급 적용되지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유네스코측은 '앞으로 지켜봐야 할 부분' 이라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이런 가운데, 당초 유네스코가 임명한 중재자는 올해 5월, 1년만에 자진사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6월 후임자로 잉그리드 페어런트 전 국제도서관연맹회장이 새롭게 임명됐습니다.


(화면출처 : 잉그리드 페어런트 트위터)

(영상디자인 : 이지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