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1008152104028


[아하! 우주] 국제우주정거장서 스테이크를..우주서 첫 '배양육' 만들었다

박종익 입력 2019.10.08. 15:21 수정 2019.10.08. 15:21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이제 우주에서도 고기로 만든 스테이크를 마음껏 먹을 수 있는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지난 7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 해외언론은 지구에서 399㎞ 떨어진 국제우주정거장(ISS) 내에서 사상 처음으로 배양육을 만드는데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배양육은 동물의 세포를 배양해 인위적으로 만든 고기를 말한다. 기존에 동물을 키운 후 도축하는 방식이 아니기 때문에 미래에는 매우 중요한 식량 공급원이 될 수 있다. 보도에 따르면 ISS에서의 배양육 실험은 지난달 26일 이스라엘의 스타트업 회사인 알레프팜스에 의해 이루어졌다.


우주에서 배양육을 만드는 과정은 이렇다. 먼저 지상에서 소의 세포를 채취해 ISS로 보내고 이후 작은 크기의 근육 조직은 무중력 상태에서 3D 바이오프린터를 사용해 배양육이 된다. 간단한 방식처럼 보이지만 사실 배양육이 사육된 동물의 고기만큼이나 복잡한 모양과 질감, 맛을 내는 것은 대단히 어렵다. 그러나 우주에서 배양육을 만드는 기술은 장시간 탐사를 떠나야하는 우주비행사들에게는 매우 중요해 식사 재료가 될 수 있다.


알레프팜스의 CEO 디디에 투비아는 "쇠고기 1㎏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물 1만~1만5000리터가 필요한데 우주에서는 그같은 조건이 되지 못한다"면서 "이번 실험을 통해 배양육이 언제 어디서나 생산될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했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사실 배양육은 우주에서 뿐 만 아니라 지상에서도 미래의 식량원으로 각광받고 있다. 이유는 고기를 생산하기 위해 생기는 여러 문제를 극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것이 환경문제로 축산업은 전체 온실가스의 15%를 차지한다. 또한 살아있는 동물을 도축하면서 생기는 동물 윤리 문제와 식량 부족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다만 배양육의 경우 높은 가격 문제와 맛 그리고 사람들의 인식이 넘어서야 할 벽이다. 이 때문에 보다 활성화 된 것이 식물성 고기 시장이며 곤충식품도 주목받고 있으나 소비자의 혐오감이 큰 장벽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