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직지보다 앞선 '증도가자'"..세계 최고 금속활자
SBS | 김수형 기자 | 입력 2015.02.08 20:39

<앵커>

서기 1239년, 고려 시대 제작된 보물 제758호 '남명천화상송증도가'입니다. 당나라 현각 스님이 도를 깨친 걸 증명하는 노래를 불렀다는 뜻입니다. 이 책 찍을 때 사용한 금속활자를 책 이름을 따서 '증도가자'라고 합니다. 진품일 경우에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본인 '직지심체요절'보다 최소 138년 이상 앞서게 됩니다. 그간 학계에서 진위 여부를 둘러싼 논란이 뜨거웠는데, 국립문화재 연구소가 최근 고려 시대 진품이 맞다는 조사 보고서를 내놨습니다.

김수형 기자가 단독으로 보도합니다.

<기자>

'증도가자'의 진위에 대한 검증을 실시한 국립문화재 연구소의 학술조사 연구 보고서입니다.

지난해 6월부터 6개월간 학계 전문가 32명이 참여해 '증도가자'라는 주장이 제기된 109개 활자를 검증했습니다.

우선 국립지질자원연구원 등이 활자에 묻어 있는 먹 성분을 검출해 방사성 탄소연대를 분석했습니다.

22개 활자의 탄소연대측정 결과를 얻었는데, 1033년에서 1155년 사이에 만들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존하는 세계 최초 금속활자 인쇄본인 직지심체요절의 제작연도인 1377년보다 앞서서 만들어졌다는 주장을 뒷받침합니다.

금속활자로 찍어낸 책을 목판본으로 발간한 서책인 보물 758호 '증도가'와 서체를 비교한 결과 상당히 비슷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활자의 금속성분을 X-선 형광 분석한 결과, 활자 3개를 제외하고는 성분 비율이 유사했습니다.

부식된 정도도 일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후대에 짜깁기한 것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입니다.

[윤순호/문화재청 유형문화재 과장 : 진위 여부에 대한 논란이 있었기 때문에 과학적인 분석을 하기 위해서 연구용역을 시작을 했던 거죠.]

종합분석결과, 이번에 조사한 활자 109개 가운데 62개는 '증도가자'로 분류할 수 있다고 검증단은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희)
김수형 기자sean@s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