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1106145757766


시민단체 "강제징용 1+1+α 제안은 경악 넘어 분노"

입력 2019.11.06. 14:57 


문희상 국회의장, 강제징용 해법으로 한국기업+일본기업+국민성금 제안


시민단체 '강제징용 1+1+국민성금 제안' 반발…"일본 정부 사죄 먼저"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6일 오후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 하는 시민모임이 강제징용 문제 해법으로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1+1국민성금(α)'안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1.6    iny@yna.co.kr

시민단체 '강제징용 1+1+국민성금 제안' 반발…"일본 정부 사죄 먼저"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6일 오후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 하는 시민모임이 강제징용 문제 해법으로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1+1국민성금(α)'안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1.6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방일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강제징용 문제의 해법으로 제안한 '1+1+국민성금(α)' 안을 두고 시민단체가 강하게 반발했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은 6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의를 대변하는 국회의장이 한 말이 맞는지 처음엔 귀를 의심했다"며 "경악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사죄 한마디 듣고 싶어서 죽을 수도 없다는 피해자들의 절규를 한 번이라도 들어봤는가"라며 "문제 해결을 위해 74년간 고통 속에 싸워 온 피해자들의 의견을 한 번이라도 물어봤으면 이런 제안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들은 일제의 반인도적 불법행위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는 것이지 돈 몇 푼 받자고 떼쓰는 것이 아니다"며 "(문 의장의 제안은) 마치 돈만 주면 되는 것처럼 생각하는 저급하고 얄팍한 역사 인식을 보여준 것"이라고 분개했다.


특히 2015년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한다며 일본 정부의 사과 없이 10억엔을 받았다가 거센 비판이 일었던 사례를 언급하며 "역사적 책임을 인정하고 그에 따른 사과가 포함되지 않은 방법은 그 어떤 것도 올바른 해법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마땅히 책임지고 사죄해야 할 일본 정부를 뺀 채 일본기업과 한국기업, 민간 기부금으로 해결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1+1+국민성금(α)안을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일본의 몰염치 태도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가해자에게 면책을 주는 제안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가해자인 일본 정부, 전범기업의 사실인정과 사죄가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iny@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