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1202195505333


靑 해명 넘어 '역공'.."사망 배경 밝혀야" 檢 압박

임명현 입력 2019.12.02. 19:55 수정 2019.12.02. 20:57 


[뉴스데스크] ◀ 앵커 ▶


김기현 전 울산시장 수사 논란이 백 수사관의 극단적인 선택으로 번지자 청와대가 오늘 처음으로 공식 설명을 했습니다.


하명수사 의혹을 전면 부인하면서 "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배경이 뭔지 밝혀져야 할 거"라면서 검찰을 겨냥했습니다.


임명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긴급 브리핑을 자청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들의 활동은 법과 원칙에 따라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숨진 백 모 수사관은 민정비서관실에서 대통령 특수관계인을 담당하는 특감반원이었고, 이는 비선 조직이 아니라 비서실 직제에 따른 공식 조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들 특감반원과 울산시장 사건 수사는 확인 결과 일절 관련이 없었다"고 했습니다.


백 수사관이 작년 1월 울산에 갔던 이유는, 민정수석실 주관으로 정부기관 엇박자 실태를 점검하는 과정에서 울산 고래고기 사건을 두고 검-경 갈등이 확산되자 이를 파악하기 위해서였다는 겁니다.


이때 백 수사관과 함께 울산을 방문했던 특감반원 A씨도 "당시 김기현 사건에 대해 수사가 진행됐다는 것을 전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청와대는 그러면서 "특감반원의 극단적 선택 이유가 뭔지 낱낱이 밝혀져야 할 거"라며 검찰을 겨냥했습니다.


백 수사관의 선택 배경에 검찰의 무리한 수사가 있었을 것으로 의심한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관련해 여권 관계자는 MBC와의 통화에서 "검찰이 백 수사관의 주변에 대해 별건 수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청와대의 조직적인 '선거농단'이 드러났다며 대대적인 공세를 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 정권 들어서 타살성 자살, 끊이지 않습니다. 도대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렇게 되어야 할까요"


한국당은 "이른바 '백원우 별동대'는 공수처의 미리 보는 축소판"이라며 "청와대의 불법 감찰을 규명하기 위해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MBC뉴스 임명현입니다.


(영상취재 : 허행진 / 영상편집 : 장동준)


임명현 기자 (epismelo@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