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1224203409647?s=tv_news


"월성1호기 문 닫습니다"..'탈원전'에 한 걸음 더

이필희 입력 2019.12.24 20:34 


[뉴스데스크] ◀ 앵커 ▶


경북 경주의 원자력 발전소 월성1호기에 오늘 영구 운영 정지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당초 오는 2022년까지 가동하기로 했었는데 3년 정도 빨리 멈춰서게 된 겁니다.


그만큼 탈원전 정책에 속도가 붙는 모양새지만 정지 시기를 앞당긴 걸 두고 논란은 계속될 것 같습니다.


이필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난 1982년 11월 가동을 시작한 월성 1호기가 37년 만에 완전히 멈춰서게 됐습니다.


앞서 가동이 중단된 고리 1호기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두번째로 건설됐고 두번째로 영구 정지되는 원전입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오늘 전체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지난 10월과 11월 회의에도 똑같은 안건이 상정됐었지만 위원들간 의견 차가 너무 커 결론을 내지 못했던 사안.


오늘도 견해 차이는 좁혀지지 않았고 결국 안건은 표결에 부쳐져 5명 찬성, 2명 반대로 정리됐습니다.


결정 과정이 험난했던 건 월성1호기를 둘러싼 논란이 워낙 뜨거웠기 때문입니다.


당초 설계 수명은 2012년이었지만 지난 정권에서 수명이 2022년까지 연장됐습니다.


그런데 재가동된지 3년 만인 지난해, 운영 주체인 한국수력원자력이 더 가동해봐야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자료를 토대로 폐쇄를 앞당겨달라고 원안위에 요청합니다.


정치권에선 한수원 자료에 의도적인 오류가 있다면서, 감사원에 감사를 신청했고 현재 감사가 진행중입니다.


원전 폐쇄에 반대하는 쪽은 감사 결과도 기다리지 않고 폐쇄를 서두를 필요가 있느냐는 입장입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관계자] "법령에 따른 안전 기준을 만족하느냐를 저희는 판단하는 기관이라…"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입장도 바뀌었습니다.


2015년 시민단체가 원안위를 상대로 안전성에 문제가 있으니 수명 연장을 취소해달라고 낸 소송에서 원안위는 수명을 연장해도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오늘은 원전의 노후 정도를 감안해 영구 정지 요청을 받아들인 겁니다.


[이정윤/원자력안전과미래 대표] "최신 안전 기술 기준을 제대로 적용 안 했다는 거는 발전소 전체가 안전 기준에 미흡하다는 뜻입니다."


원안위 관계자는 영구 정지 결정에 대해 찬반 의견이 있는 걸 알고 있다고 말해 내부적으로도 논란이 계속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MBC뉴스 이필희입니다.


(영상취재 : 황성희, 영상편집 : 이지영)


이필희 기자 (feel4u@mbc.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