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117194313720?s=tv_news


靑, 해리스 美 대사에 경고.."대북정책은 우리 주권"

손병산 입력 2020.01.17 19:43 수정 2020.01.17 19:54 


[뉴스데스크] ◀ 앵커 ▶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청와대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를 향해 강한 경고를 던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개별 관광을 언급한 것을 두고 해리스 대사가 "미국과 협의해야 한다"고 말했는데 청와대가 오늘 "대단히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힌 건데요.


여기에 정부와 여당까지 일제히 가세하면서 "남북 협력은 우리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먼저, 손병산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 대사에 대한 청와대의 비판은 직설적이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언론에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정부는 남북관계 진전과 조속한 북미대화를 위해 노력해나갈 것"이라면서도 "남북 협력과 관련한 부분은 우리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가 직접 주한 미국 대사의 발언에 불쾌감을 밝힌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문제가 된 건 해리스 대사의 어제 외신기자 간담회 발언입니다.


그는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다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는 "정부가 추진하는 개별관광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에 저촉이 되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상민/통일부 대변인] "대북정책은 대한민국의 주권에 해당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해서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내정간섭같은 발언이고 한미 동맹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송영길] "우리가 거기에 따라서 대사가 한 말대로 따라한다면 대사가 무슨 조선총독입니까?"


민주평화당과 대안신당도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발언 취소와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여당의 비판은 번지수가 틀렸다"며, "비핵화 협상을 거부하는 북한에 화를 내는 것이 순리"라고 주장했습니다.


MBC뉴스 손병산입니다.


(영상편집: 김민호)


손병산 기자 (san@mbc.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