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120214219719?s=tv_news


정부, 설악산-금강산 묶는 '남북 연계관광' 구상 공개

김선미 기자 입력 2020.01.20 21:42 


[앵커]


정부가 북한 개별관광 구상을 공개했습니다. 군사분계선을 넘거나 중국 등 제 3국을 거치는 방법 말고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한 '남북 연계관광'도 포함됐습니다. 남북 접경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게 정부의 판단입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추진하는 북한 개별관광의 형태는 크게 세가지입니다.


이산가족 등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육로로 직접 금강산과 개성 등에 가는 방안, 북한 비자를 받아 중국 등 제3국을 거치는 방법, 그리고 남북 관광지를 연계하는 방식입니다.


이중 남북 연계관광은 외국인을 상대로 남한의 강원도와 북한의 금강산, 원산 등을 묶은 상품을 내놓겠다는 겁니다.


정부는 북한이 호응한다면 신변안전 보장 방법과 안내원 교육 등 실무적인 문제도 검토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또 개별관광은 유엔 대북제재에 저촉되지 않지만, 관광시 소지하는 휴대폰, 카메라, 노트북 등에 대해선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개별관광이 현실화하면 군 부대들이 옮겨가면서 어려워진 접경지역의 경제를 회복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아직까지 북한이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어 협의까진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