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1300600025


옛 광주교도소 사망자수 계엄군이 조작

강현석 기자 kaja@kyunghyang.com 입력 : 2020.01.30 06:00 수정 : 2020.01.30 06:01 


5·18 직후 계엄군 작성 문건서 ‘28명 사살 기록’ 허위로 확인

군 발포로 숨진 민간인들 ‘원한에 의한 살인·교통사고’ 기록

1980년 5월31일 계엄사령부가 발표한 민간인 사망자의 사망원인별 분류. 당시 계엄사령부는 광주교도소 습격으로 28명이 사망했다면서 교통사고 32명, 오발사고 15명, 원한에 의한 살인 29명 등으로 피해 상황을 밝혔다.


광주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에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시민 28명이 사살됐다”는 계엄군 기록은 조작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경향신문이 ‘광주사태에 대한 계엄사 발표’(계엄사령부가 1980년 5월31일 작성)를 확인한 결과, 계엄사는 “이번 사태에서 발생한 사망자는 민간인 144명, 군인 22명, 경찰 4명으로 밝혀졌다”고 했다. 주목할 점은 당시까지 확인된 민간인 사망자 144명에 대한 사망원인별 분류다. 계엄사는 “중화기로 무장한 폭도들이 방산업체와 군경으로부터 탈취한 장갑차, 트럭 등을 앞세워 5월20일부터 5월22일 사이 5차에 걸쳐 광주교도소를 습격하였을 때 방어 중인 계엄군과의 교전으로 사망 28명, 부상 70여명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교통사고로 32명의 사망자가 발생되었음이 검시결과 밝혀졌고 탈취한 소총, 수류탄 등 무기류 취급미숙에 의해 15명이 오발사고로 숨졌고 진압차 투입된 계엄군에 무력저항하다 17명이 희생됐다”고 밝혔다. 또 “폭도들 간 의사충돌과 평소 원한에 의한 살인 등으로 29명이 사망한 것으로 수사과정에서 밝혀졌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5·18단체들에 따르면 당시 총기를 든 시민군 간 살인은 한 건도 없다. 관련 기록이나 증거는 나온 게 없다. 이는 이후 정부 기록에서도 마찬가지다. 5·18단체 등 사망한 시민들의 대부분이 계엄군의 발포로 숨졌는데도 계엄사는 이를 숨기고 교통사고나 원한에 의한 살인 등으로 조작한 것이라는 게 5·18단체들의 설명이다. 


결국 5·18 당시 민간인 사망자의 사망원인이 모두 허위로 기록된 셈이다.


특히 계엄사가 발표한 사망자 수가 엉터리라는 것은 5·18 당시 옛 광주교도소에 주둔했던 3공수여단이 작성한 ‘전투상보’를 통해서도 확인된다. 3공수는 계엄사령부가 “5차에 걸친 시민들의 습격이 있었다”는 5월21일부터 5월24일까지 교도소에 주둔했다. 


3공수 전투상보에 따르면 교도소에서 사살됐거나 사망한 시민은 5월21일 2명, 5월22일 3명, 5월23일 1명 등 6명뿐이다. 게다가 5월21일 사망한 2명은 “폭도의 기관총 난사 구경하던 민간인 2명이 사살당했다”고 기록했다. 결국 3공수가 교도소에서 사살한 시민은 4명에 불과했다는 것이다.


5·18기념재단 등은 그동안 “광주교도소에서 28명이 사망했다”는 계엄사령부 기록을 바탕으로 교도소에 시민들이 암매장됐을 것으로 추정해왔다. 교도소 안팎에서 5·18직후 11구의 시민 시신이 발굴된 만큼, 17구의 시신이 교도소 어딘가에 암매장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었다.


한 5·18 연구자는 “계엄군이 자신들의 만행을 숨기기 위해 시민들의 사망이 계엄군과 상관없는 것으로 제멋대로 조작해 발표한 것으로 봐야 한다”면서 “군 기록이 허위라는 것이 확인된 만큼 광주교도소 사망자 수 등도 다시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