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hani.co.kr/arti/politics/defense/518430.html 

나꼼수 금지령 문제 불거지자…국방부 ‘언론 제보자’ 색출 지시
등록 : 2012.02.10 08:23 수정 : 2012.02.10 08:23

군 내부선 “간부들 휴대전화 조사 문제 있다” 비판

최근 육군 종합정비창과 6군단이 ‘나는 꼼수다’(나꼼수) 등 스마트폰 앱·팟캐스트의 금지·삭제 지시를 내린 것과 관련해, 국방부가 관련 내용을 외부에 알린 간부를 색출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9일 “김관진 장관이 최근 언론 제보자가 누구인지 색출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안다”며 “각 부대 헌병대에서 수사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국방부 관계자도 “6군단과 종합정비창에 각각 언론 제보자를 색출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라는 지시가 내려갔다”며 “장관이 군 내부문서 내용이 언론에 보도된 것의 문제점을 강하게 지적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의 이런 강경한 태도를 두고, 군 내부에서도 비판적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 영관급 장교는 “주변 동료와 얘기를 나눠보니 ‘듣지 말라는 지시는 있을 수 있지만 모든 간부들의 휴대전화를 일일이 조사한 뒤 그 결과를 보고하라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게 대체적인 의견이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 관계자는 “연대장, 대대장의 휴대전화까지 직접 제출받아 조사하라는 내용임을 알았다면 장관이 설마 그런 태도를 보였겠느냐”며 “밑에서 사안을 제대로 보고하지 않아 단순한 금지 지침으로 알고 ‘문제없다’는 견해를 밝힌 것 같다”고 말했다.

6군단 관계자는 “대대장 등 지휘관 휴대전화까지 다 제출받아 검열하라는 지시인데, 실제 (계급이 낮은) 정보장교가 상관이나 지휘관에게 휴대전화를 내놓으라고 말할 수 있었겠느냐”며 “공문을 받은 예하부대 상당수는 ‘그냥 조사한 것으로 치자’며 당사자 서명을 받아 상급부대에 보고했다”고 전했다.

이순혁 기자 hyuk@hani.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