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www.nocutnews.co.kr/news/5334118


충무공 활약했던 녹둔도 실측 근대지도 공개

CBS노컷뉴스 홍제표 기자  2020-04-26 13:07 


일제가 군사적 목적으로 제작, 해사 박물관장이 입수해 공개

전문가 "나라가 힘이 없으면 지도 한 장 만들지 못한다는 통한"


(사진=해군사관학교 제공)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 발발 전부터 군사적 승리를 거뒀던 두만강 하구의 '녹둔도'(鹿屯島) 실측 근대지도가 처음 공개됐다.


해군사관학교 박준형 박물관장은 26일 충무공 탄신 475주년을 앞두고 1911년 9월 당시 일본제국이 실측해 그린 '일로국경부근지도'(日露國境附近之圖)를 공개했다.


녹둔도는 이순신 장군이 1586년부터 2년간 조산보만호(造山堡萬戶, 종4품) 겸 녹둔도 둔전관(屯田官)으로 근무하면서 여진족의 침입을 막아내고 전투에서 승리를 거뒀던 역사적 장소다.


이 지도는 가로 79.5㎝, 세로 122.5㎝의 크기로 반투명 투사지에 채색돼 있으며 보관 상태도 양호하다.


오른쪽 아래에 방위표와 '2만분의 1' 축척이 표기돼 있으며 그 아래에 범례가 표로 정리돼 있다.


범례 왼쪽에는 '명치 사십사년 구월 실측(明治四十四年 九月 實測)'이라고 쓰여있어 이 지도가 1911년 9월에 실측된 것임을 알 수 있다.


러시아와의 접경에 있는 녹둔도는 일제의 입장에서도 중요한 군사적 요충지로서 당시 한반도에 주둔했던 한국주차군사령부(韓國駐箚軍司令部)가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박 관장은 일제 강점기 한반도 연구를 위해 평소 일본이 제작한 근대 한반도 지도를 수집해 왔고, 이 지도는 지난 3월 초 일본에서 입수했다.


박 관장은 "이순신은 1587년 녹둔도 전투에서 승리한 이후 전라좌수사로 부임해 전란을 미리 대비했고, 삼도수군통제사로서 임진왜란을 승리로 이끄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며 "향후 연구를 통해 녹둔도에서 충무공 관련 유적 발굴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충무공의 북방유적에 대한 남·북·러 공동발굴조사를 주도하고 있는 백종오 교수(한국교통대학)는 "일로국경부근지도는 이순신이 활약했던 녹둔도 전투의 주 무대였던 녹둔도 토성의 위치를 고증하는데도 매우 유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백 교수는 또 "이 지도를 처음 봤을 때 나라가 힘이 없으면 지도 한 장 만들지 못한다는 통한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enter@cbs.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