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10909194204318?s=tv_news


[단독] "내가 제보자..김웅이 대검에 고발장 접수하라고 해"

최수연 기자 입력 2021. 09. 09. 19:42 수정 2021. 09. 09. 19:48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총장이던 때, 검찰이 야당에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이 연일 파장을 낳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일각에선 제보자의 신빙성을 문제 삼고 있습니다. 특정 캠프 연루설까지 확산되고 있습니다. 저희 뉴스룸은 '공익신고자'라는 인물과 연락이 닿았습니다. 이 인물은 JTBC에 자신이 대검찰청에 공익신고를 한 제보자라고 밝혔습니다. 또 당시 김웅 의원에게 자료를 받았고, 김웅 의원이 전화로 '대검에 고발장을 접수하라'고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받은 자료를 당에 전달하지는 않았다고도 했습니다. 당사자와 협의해, 실제 목소리는 방송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JTBC와 연락이 닿은 인물은 자신이 이번에 논란이 된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의 공익신고자라고 밝혔습니다.


"사안의 심각성이 크다고 느꼈다"며 "김웅 의원과 윤석열 전 총장의 기자회견을 봤고, 고민 끝에 제보자라고 밝히기로 결심했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인물은 자신이 뉴스버스 측에 알리고, 대검찰청에 공익신고자 신청을 한 당사자라고 했습니다.


먼저 기사가 나가게 된 경위를 설명했습니다.


"김웅 의원에게 자료를 받은 사실을 뉴스버스 측에 알렸을 뿐 정치 공작과는 전혀 무관하다"며 "현재 여야 어떤 캠프에도 속해 있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김 의원에게 당시 자료를 받은 것은 맞지만 당에 따로 자료를 전달하진 않았다"며 "대화방 캡처에 나온 '손준성'이란 인물이 검사인지도 몰랐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텔레그램 대화방 캡처 사진의 원본을 JTBC에 추가로 제공했습니다.


해당 인물은 또 "김웅 의원이 당시 전화로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하라고 얘기했는데 당시엔 그 의미를 몰랐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대검찰청은 '뉴스버스 보도 관련 제보자의 공익신고서 등을 제출받아 법령상 공익신고자로서의 요건을 충족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다만 아직 권익위원회에서의 공익신고자인지에 대한 유권해석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이번 의혹에 대해 김웅 의원은 "손준성 검사에게 자료를 받았는지 기억나지 않으며 대화방은 삭제돼 확인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대검에 고발하라고 한 것도 기억나지 않지만 사실이라면 제보자가 근거를 통해 밝히라"고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