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306205955492?s=tv_news


'종교단체가 항의해서' 경산, 집회·예배금지 철회 논란

이상엽 기자 입력 2020.03.06 20:59 


[앵커]


전국에서 환자가 두 번째로 많이 나온 경북의 몇몇 지자체에서 집회와 예배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가 철회했습니다. 종교단체가 '과하다'며 항의를 했기 때문입니다. 해당 지자체들은 주민들 스스로 자제를 잘 하고 있다는 설명인데, 그러기엔 상황이 너무 심각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상엽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3일, 경북 경산시는 집회와 예배를 금지하는 긴급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오는 16일까지로 날짜도 정해놨습니다.


지키지 않으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처벌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런데 하루 만에 철회했습니다.


일부 종교단체에서 과하다고 항의했기 때문입니다.


[경산시청 관계자 : '3월 15일까지 자율적으로 예배를 안 하기로 했는데 왜 행정에서 그런 표현을 써가면서 하느냐' 그러는 거예요.]


중증장애인시설에서 확진자가 많이 나온 칠곡군도 지난달 집회를 금지했다가 일주일 만인 어제(5일) 취소했습니다.


[칠곡군청 관계자 : 굳이 지금 이렇게 할 필요성이 없어서 자발적으로 다 하고 있는데… 강제로 하라고 계속 명령하는 것도 그렇고.]


경북은 대구 다음으로 확진자가 많이 나온 곳입니다.


특히 경산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있습니다.


신천지 교인 외에도 집단 감염이 늘고 있어, 언제 어디로 번질지 알 수 없는 상황입니다.


일부에선 행정명령까지 내리는 게 과하다는 의견이 있지만, 자율에만 맡기기엔 상황이 너무 심각하다는 목소리도 큽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