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302493


[영상] 윤석열 “서민들 정치 관심 둘 시간 없다보니 거짓말에 그런가보다”

기자명 김용욱 기자   입력 2022.02.22 20:19  


26년 검사의 관심법? “(대장동) 저거는 견적이 딱 나오는 사건…딱 보면 알 수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대장동이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민주당 주장을 거짓말이라고 강조하면서 바쁜 서민들은 거짓말에 그냥 넘어간다는 식으로 말했다. 바쁘게 일하는 서민들은 정치 의식이 낮다는 해석이 가능한 발언이다.


윤석열 후보는 22일 충남 당진 유세에서 “TV토론에서 말도 안 되는 황당한 얘기 보셨죠? 국민의힘이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이라고 한다.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도시 개발을 설계했나? 승인을 했느냐?”며 “부패 사범 중 아주 지독한 사람들은 다 남한테 뒤집어씌운다. 그러나 그렇게 발버둥을 쳐도 입증해내고 처벌하는데 어려울 게 없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서 논란성 발언이 나왔다. 윤 후보는 “그러나 정치의 세계에서는 허리가 휘어지게 일하는 우리 서민들이 정치에 관심 둘 시간이 없다 보니 거짓말을 하면 국민의 상당수가 또 ‘그런가 보다’ 생각하는 분들이 있다. 이 사람들이 그걸 노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유세에서 자신의 검사 경력을 들어 대장동 비리 의혹은 딱 보면 안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반나절이면 돌아볼 만한 그런 인구 100만의 성남시를 운영하면서, 여러분들 언론에서 많이 보셨죠?”라며 “3억5000만원 들고 들어가서 지금까지 8,500억을 받아 갔다. 앞으로 1조까지 더 받는다고 한다”고 비난했다.


윤 후보는 “저도 26년간 부정부패와 싸워온 사람이기 때문에 저거는 견적이 딱 나오는 사건”이라며 “부정부패 저것만이 아니다. 제가 부패와 싸우면서 보면 어떤 사건 하나를 딱 보면 이런 일이 굉장히 많이 있었음을 알 수가 있다”고 검사 경력에 의한 감을 내세웠다.


또 “이런 것은 상당한 조직력이 없으면 되지 않는 건데 이거 한 건만 했겠느냐?”며 “공무원 사회에서는 공직에서 발급된 법인카드를 저런 식으로 쓴다고 그러면 있을 수가 없는 일이다. 공무원들 마음 다 떠났다”라고도 했다.


윤석열 후보의 서민 정치의식 관련 발언과 검사의 감을 드러낸 발언은 영상에서 더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