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www.hani.co.kr/arti/area/honam/1032896.html


‘5‧18유공자 312명 윤석열 지지’ 가짜 의혹…“명의 도용” 반박

등록 :2022-02-28 15:43 수정 :2022-03-01 02:30


5·18기념재단, 서울사업회 등 성명

“명의 도용으로 민심 왜곡하지 말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7일 경북 포항시 북구 신흥동에서 열린 유세에서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7일 경북 포항시 북구 신흥동에서 열린 유세에서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최근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수백명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지지한다는 선언문이 나오면서 진위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는 28일 성명을 내어 “5‧18유공자들 내부에서는 윤석열 지지 선언에 이름을 올렸다는 5‧18유공자 312명에 대해 가짜 숫자라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윤 후보 캠프에서는 이들의 이름을 밝히지 않고 있고 이름이 공개된 27명 중 실제로 지지했다고 밝힌 사람은 손가락에 꼽는다. 명의 도용으로 민의를 왜곡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11월9일 광주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전두환 옹호 발언을 한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광주 방문을 반대하고 있다. 김용희 기자

지난해 11월9일 광주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전두환 옹호 발언을 한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광주 방문을 반대하고 있다. 김용희 기자


5·18기념재단, 유족회, 부상자회, 구속부상자회도 지난 2월25일 성명을 내어 “5·18유공자법(제63조 정치활동 등의 금지)에서는 5·18단체가 특정 후보를 지지하거나 반대하는 활동을 할 수 없다고 규정했다. 윤 후보 지지 선언을 한 5·18유공자는 그동안 수차례 5·18단체로부터 주의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 단체들은 “실제로 지지한 회원이 있다면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떳떳하게 이름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 2월24일 국회 소통관에서 5·18민주유공자 지지자 대표로 나선 박판석씨는 “5·18유공자 312명(공개 27명, 비공개 285명)이 개인 자격으로 윤 후보를 지지 의사를 밝혔다”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는 윤상현 국민의힘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한편, 박씨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5·18유공자가 개인 자격으로 지지 선언을 한 것으로 비공개 명단은 밝힐 수 없다. 정치적 성향이 맞지 않는다고 공격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글·사진 김용희 기자 kimyh@hani.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