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ewsface.kr/news/news_view.htm?news_idx=3687


‘나꼼수’ 에리카 음성 공개…“어찌 대응하는지 지켜보라”
BBK 대화 녹음파일…주진우 “핵무기 있잖아, MB와 관계...”
민일성 기자 | newsface21@gmail.com 
11.10.29 21:54 | 최종 수정시간 11.10.30 12:21



경찰이 10.26 재보선과 관련 ‘나는 꼼수다’에 대한 수사를 시작한 가운데 ‘나꼼수’가 29일 주진우 ‘시사IN’ 기자와 에리카 김이 BBK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녹음 파일을 공개해 파문이 일고 있다. 트위터에는 ‘나꼼수’팀이 ‘더 큰 폭로’로 맞대응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의견이 돌았다. ‘나꼼수’ 팀은 이날 시민들의 우려에 ‘우리가 어떻게 대응하는지 지켜봐 달라’고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나꼼수’는 이날 공개한 26회 방송에서 주 기자의 ‘시사IN’을 홍보하는 새로운 CM에서 에리카 김의 음성 메시지를 고스란히 담았다. ‘나꼼수’ 4인방은 그간 방송 도입부에서 자신을 소개하는 CM을 내보내왔다. 주 기자는 개신교 목사 취재 후일담, ‘누나 컨셉’ 등으로 ‘시사IN’을 홍보해왔으나 26회부터는 에리카 김의 목소리를 본격적으로 담았다. ‘에리카 김 BBK CM’은 당분간 계속 방송될 예정이다. 

해당 CM은 주 기자와 에리카 김의 대화 내용 중 일부분을 편집한 것으로 CM 초반 주 기자가 “에리카 누나가...”라면서 상대방의 신분을 분명히 명시한다. 

이어 주 기자가 “총알이 많은데 무슨 싸울 것을 걱정을 해, 핵무기도 있는데..”라고 말한다. 

이에 에리카 김이 친밀한 목소리로 “아니 핵무기는 뭔지 알지, 뉴클리어 범, 그런데 뉴클리어 범이 뭔데, 모르지 나만 알지”라고 응수한다.

이에 주 기자가 “가지고 있잖아, MB와의 관계가...”라고 말하자 에리카 김이 “하하하하”라고 큰소리로 웃는다. 

트위터에는 26회 방송 초반부터 나오는 에리카 김의 목소리에 큰 반향이 일었다. 문성근 국민의명령 대표는 “<나는 꼼수다> 26회 도입부에 ‘에리카 김’으로 ‘추정’되는 여성의 목소리가 나오는데, 매력적이네요. 낚시?ㅎㅎㅎ”라고 지적했다. 

트위터러들은 “나꼼수 26회에 에리카 누나로 추정되는 목소리 너무 예뻐요. 주진우 기자가 어떤 사건이든 녹취록이 있다는 걸 은근한 방법으로 말을 하는 듯~ 쫄지마”, “주진우 기자, 에리카 누나랑 전화통화 하는 거 나온 거지 지금?”, “왠지 주진우 기자가 일부러 흘린 듯..난 이런 자료들 많이 있으니..고발할 때 신중해라” 등의 멘션을 쏟아냈다. 

한편 서영석 전 <데일리서프라이즈> 대표는 이명박 대통령과 에리카 김의 동생 김경준씨가 연결돼 있는 2007년 BBK 사건을 간단하게 다시 정리해 관심을 모았다. 

그는 “누군지도 모르게 도곡동 땅을 190억에 매각”했다며 “대한민국 검사가 ‘도곡동 땅의 주인은 이명박도 이명박의 형 이상은도 아니며 제 3자. 제 3자는 누군지 우리도 몰라’란 기상천외한 수사결과 발표했다”고 지난 대선 당시 상황을 되짚었다. 

이어 “도곡동 땅매각 대금 190억원을 (주)다스에 주고, (주)다스는 그 돈을 BBK에 투자했다”며 서 전 대표는 “즉 도곡동 땅주인은 곧 BBK 실소유주란 얘기다, 완전 몰빵이니까”라고 설명했다. 

서 전 대표는 “도곡동 땅매각 대금 190억을 받은 BBK는 옵셔널벤처스란 회사를 만들어 개미투자자들을 끌어들인다”며 “김경준은 BBK가 설립한 옵셔널벤처스가 모든 개미투자자들 돈 300억원 이상을 들고 미국으로 달아났다, 이 과정에서 50억원은 (주)다스에 돌려줬다”고 이후 상황을 짚었다. 

서 전 대표는 “김경준은 300억을 스위스 은행에 예치”했으며 “두 가지 재판이 진행됐는데 하나는 (주)다스 vs BBK=140억 돌려달라(50억은 받았으니까), 하나는 옵셔널벤처스 vs 개미투자자=300억 환수목적이었다, 미 정부는 300억을 인출불가로 묶었다”고 재판 상황을 설명했다. 

“(주)다스와 BBK 간의 재판은 (주)다스가 패소했다”며 서 전 대표는 “즉 김경준은 150억을 돌려줄 필요가 없게 됐다”고 말했다. 

또 “옵셔널벤처스와 개미투자자 재판은 옵셔널벤처스가 패소했다”며 “즉 김경준 300억은 빼앗길 위기였다”고 지적했다. 

서 전 대표는 “일곱번의 재판이 결정되고 판결문이 나오기까지 10일간의 공백기 동안 어마어마한 일이 벌어졌다”며 “스위스 은행 300억 중 140억이 어인 일인지 (주)다스로 흘러들어갔다, 김경준은 승소해 돌려줄 필요없는 돈을 돌려준 것”고 의혹 행보를 짚었다. 

그는 “열받은 미국 재판부, 140억 인출건에 대해 미국 검사에게 조사를 명령했다”며 “에리카 김은 변호사 자격 박탈 위기에 처했다”고 이후 상황을 밝혔다. 

서 전 대표는 “이제 (주)다스-BBK-옵셔널벤처스는 미국 검찰의 손으로 넘어갔다”며 “미국 검찰은 2011년 7월8일 조사결과를 발표해야 하나 무기한 연기했다”고 말했다. 

서 전 대표는 “도곡동 땅이 MB 것이란 전표를 봤다는 안원구 전 국세청장이 조만간 출소하고 (주)다스의 지분 5%는 MB 청계재단으로 기부했다”며 “결국 도곡동땅부터 BBK사기까지 MB가 주범이란 사실이 밝혀질 위기에 미국 검찰은 발표를 연기했다”고 지적했다. 

이런 상황에서 “한미FTA가 급진전했다”며 서 전 대표는 “이것이 소설인지, 사실인지”라고 의구심을 보였다. 그는 “전지적 가카시점에서 분석한 글”이라며 한 블로거의 한미FTA와 BBK를 연결한 분석글을 소개하기도 했다(☞ 글 보러가기).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