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856156


청와대 나오더니... 폭우 내린 밤 집에 고립된 대통령

대통령실 “집에서 실시간 보고 받아”... 아침에야 정부청사서 대책회의

22.08.09 10:38 l 최종 업데이트 22.08.09 12:04 l 유창재(karma50)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80년만의 기록적인 폭우가 서울을 휩쓸고 간 9일 자택에서 나와 정부서울청사 재난안전상황실을 찾아 홍수피해상황을 점검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홍수피해상황을 점검하고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전날 저녁 서울 곳곳에 기습 폭우가 쏟아지면서 침수로 발이 묶였던 윤 대통령은 8일 밤부터 9일 새벽까지 자택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으로부터 실시간 보고를 받고 인명 피해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당초 윤 대통령은 8일 밤 비 피해가 커지자 곧바로 광화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와 비 피해 지역을 방문하려 했으나 자택 주변 도로가 막혀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밤중 헬기 이동 방안도 검토했으나 주민 불편을 우려해 포기했다고 한다. 결국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아파트가 '재난본부 상황실'이 된 것.


이후 대통령실은 밤 11시 54분경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 공지를 통해 "오늘 윤 대통령은 이상민 행안부장관으로부터 집중호우 상황을 보고받았다"면서 "지방자치단체와 산림청, 소방청 등 관계기관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호우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고, 급경사지 유실 등으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위험지역에 대한 사전 주민대피 등 각별한 대책을 강구하라고 긴급 지시했다"고 알렸다.


또한 "내일(9일) 새벽까지 호우가 지속되고, 침수피해에 따른 대중교통시설 복구 작업에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행정기관 및 공공기관은 상황에 맞춰 출근시간 조정을 적극 시행하고, 민간기관과 단체는 출근시간 조정을 적극 독려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서울에 집중호우가 내린 지난 8일 밤 서울 강남역 인근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  서울에 집중호우가 내린 지난 8일 밤 서울 강남역 인근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 연합뉴스=독자제공

 

한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는 9일 윤 대통령의 자택에서 전화로 집중 호수 사태 보고를 받고 지시를 내린 것에 대해 "이런 긴급한 상황을 우려해 대통령 관저와 대통령 집무실이 가깝게 있어야 한다 말씀드렸던 것"이라며 "폭우로 고립된 자택에서 전화 통화로 총리에게 지시했다고 할 일을 했다고 생각하시는 건 아니길 바란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비판했다. 


이어 고 후보는 "총리가 아니라 대통령이 직접 지하 벙커에 있는 위기관리센터를 찾아 전반적인 상황을 보고받고 체크해 진두지휘를 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그런데 지금은 대통령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그는 "지금이라도 직접 챙기시라"면서 "대한민국의 재난재해의 총책임자는 대통령"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