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www.hani.co.kr/arti/society/media/1060925.html

관련글 : The People Power Party has filed... -  IFJ Asia-Pacific https://twitter.com/ifjasiapacific/status/1575826132812767232 


국제기자연맹, ‘MBC 고발’에 “윤 대통령, 언론 핑계 삼지 말라”

등록 :2022-09-30 21:10 수정 :2022-10-01 01:19 최성진 기자 


5개 방송사 기자협회 30일 공동성명 발표

국제기자연맹도 윤석열 대통령·여당 비판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소속 의원들이 지난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문화방송>(MBC)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소속 의원들이 지난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문화방송>(MBC)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제기자연맹(IFJ)이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을 최초 보도한 <문화방송>(MBC)에 대한 여당의 형사 고발은 언론 자유 침해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한국방송>(KBS)과 <에스비에스>(SBS) 등 5개 방송사 기자협회도 문화방송을 겨냥한 대통령실의 압박성 공문과 여당의 고발을 비판하는 공동 성명을 냈다. 여권의 문화방송 압박에 대한 국내외 언론단체의 비판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30일 한국방송과 에스비에스, <와이티엔>(YTN), <오비에스>(OBS), <제이티비시>(JTBC) 등 5개 방송사 기자협회는 공동 성명을 통해 “여당은 엠비시(MBC)를 항의 방문한 데 이어 대검찰청에 엠비시 사장과 뉴스룸 국장, 일선 취재기자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며 “공인 중의 공인인 대통령이 공개된 장소에서 한 발언을 취재 보도한 것이 명예훼손이 될 수 없다는 것은 상식의 영역에 속한다”고 말했다.


문화방송 뉴스 화면 갈무리

문화방송 뉴스 화면 갈무리


이들 단체는 이번 성명에서 두 가지 사실관계를 재차 강조했다. 윤 대통령의 이번 순방을 동행 취재한 방송사들은 문화방송이 영상물을 올리기 전부터 이미 각 언론사 스스로 대통령 발언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있었다는 점, 각 방송사가 문화방송과 크게 시차를 두지 않고 잇따라 영상물을 유통했다는 점 등이다. 이들은 “이 영상물은 엠비시 단독 취재가 아니기 때문에, 영상물이 유통된 시점을 따지는 것은 사실상 무의미하다”고 지적했다. ‘최초 보도’라는 점을 트집 잡아 문화방송을 공격해선 안 된다는 뜻이다.


이에 이들은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이 엠비시를 상대로 보여주고 있는 각종 대응들은 결국 엠비시라는 한 언론사에 대한 공격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언론자유에 대한 위협이라고 판단한다”며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은 특정 언론사를 상대로 압박성 공문 보내기와 형사 고발이라는 대응을 하기에 앞서, 이번 비속어 파문이 왜 이토록 불필요하게 확산되고 있는지 스스로 점검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국제기자연맹도 이날 문화방송에 대한 여당의 고발은 언론을 협박하는 전형적인 유형이며,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국제기자연맹은 전 세계 140여개국 180여개 매체 소속 60만명의 언론인이 가입한 세계 최대의 언론인 단체다. 앙토니 벨랑제 국제기자연맹 사무총장은 공식 에스앤에스(SNS)를 통해 밝힌 입장문에서 “윤 대통령은 언론인을 핑계로 삼지 말고, 자신이 한 말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최성진 기자 csj@hani.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