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720202105131?s=tv_news


[단독] 이 前 기자 설명 듣더니.."그런 건 해볼 만하다"

강연섭 입력 2020.07.20. 20:21 


[뉴스데스크] ◀ 앵커 ▶


'강요 미수' 혐의로 구속된 이동재 전 채널A 기자 측은, 한동훈 검사장과의 공모 의혹에 대해서 연일 부인 하고 있습니다.


자 그런데, '피해자 이철 씨 측을 압박해서 유시민의 범죄 정보를 얻으려 한다.'이렇게 이 전 기자가 취재의 목적과 방법을 설명하자, 한 검사장은 '그런 것은 해볼 만하다'고 말을 한 것으로 검찰 수사팀이 파악했습니다.


강연섭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지난 2월초 이동재 전 기자 등 채널A 취재진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의 경기도 양주 자택을 두 차례 찾아갔습니다.


당시 이 전 기자는 "일가족을 설득해 유시민 등 정치인들에게 뿌린 돈과 장부를 받으려 한다"고 채널A 법조팀 대화방에 공유했습니다.


이틀 뒤에는 권순정 대검찰청 대변인을 찾아가 '유시민을 수사하고 처벌 받도록 하는 게 취재의 목표'라며 취재 방향에 대한 조언을 구했던 것으로 검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이에 대해 권 대변인은 오늘 "조언할 위치에 있지도 않고, 실제로 조언한 바도 없다"고 mbc에 밝혔습니다.


이튿날인 2월 13일, 이 전 기자는 후배 백 모 기자와 함께 부산으로 가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있던 한동훈 검사장과 면담합니다.


녹취록을 확보한 검찰은 당시 이 전 기자가 '신라젠 사건 관련 여권 인사들을 취재 중인데, 이철 씨와 그 가족을 압박해 유시민 등의 범죄 정보를 구하고 있다'며 '편지를 썼고, 가족을 찾아다닌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그러자 한동훈 검사장은 '그런 것은 해볼 만하다. 그런 거 하다가 한두 개 걸리면 된다'고 말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어제 이동재 전 기자 측은 당시 대화 녹취록 일부를 공개하며 "잘 해보라는 덕담"이었다고 해명했지만, 대화의 맥락 등으로 보면 의혹은 여전합니다.


검찰은 한 달 뒤인 3월10일 오전 한 검사장과 이 전 기자의 카카오 보이스톡 통화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 전 기자는 이 통화가 끝난 뒤 후배 기자에게 전화해 "취재가 어렵다고 하자 한 검사장이 '내가 수사팀에 말해 줄 수 있다. 나를 팔아라'라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이 역시 한 검사장과 이 전 기자의 공모를 의심하게 하는 유력한 정황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늘 이 전 기자를 구속 이후 두 번째로 부른 검찰은 한 검사장의 공모 혐의를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C뉴스 강연섭입니다.


(영상취재 : 김경락 / 영상편집 : 박병근)


강연섭 기자 (deepriver@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