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704211&PAGE_CD=N0120 

"청와대 행정관이 컴퓨터 부숴버리라고 했다"
불법사찰 증거인멸 지시 의혹..."대포폰도 줬다"
[단독] <이털남> 43회, 총선 앞두고 '청와대 직접 개입' 의혹 재점화될듯
12.03.02 15:32 ㅣ최종 업데이트 12.03.02 20:37  김태현 (nalkimt)

▲ 총리실 산하 공직윤리지원실의 '민간인 불법사찰' 피해자 김종익씨가 지난 2010년 7월 7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도착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권우성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인 불법 사찰사건에 청와대가 직접 개입해 증거인멸을 주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예상된다.

<오마이뉴스>가 제작하는 일일 팟캐스트 방송 '이슈털어주는남자'(이털남)는 2일 방송에서 "당시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실 행정관이 지원관실 직원 장아무개 주무관에게 구체적인 증거인멸을 지시했으며 이 과정에서 청와대의 개입을 암시하는 발언을 한 의혹이 있다"고 밝혔다.
 
방송에 따르면, 당시 지원관실 1팀 컴퓨터 하드 디스크를 직접 파괴한 장 주무관은 2010년 7월 7일 청와대 인근에서 최종석 행정관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최 행정관은 장 주무관에게 "컴퓨터를 강물에 다 갖다버리든지 부숴버리든지 하라"고 지시했으며 최 행정관은 이때 '민정수석실과 검찰도 알고 있다"며 "7월 8일경 압수수색한단다"고 말했다. 최 행정관은 이 지시후에 장 주무관을 다시 불러 문제의 '대포폰'을 지급한 것이다.
 
▲ 국무총리실 산하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오정돈 형사1부장검사)이 지난 2010년 7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창성동 정부중앙청사 별관에 입주해 있는 공직윤리지원관실 압수수색 마친 뒤 압수물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 유성호

이털남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최 행정관은 "내가 연루되어 들어가면 민정수석실도 멀쩡하지 못할 것"이라고 민정비서관에게 따지기도 했다. 최 행정관은 2010년 특별수사부 조사 당시 소환되지 않고 서울 시내 모처에서 '출장 조사'를 받은 뒤 무혐의됐다. 직접 연관성이 없다는 것이었다.  
   
사건 이후 최 행정관은 노동부로 복귀했다가 2011년 8월 22일에 돌연 주미 한국대사관 노무관으로 파견 나가있는 상태. 당시 민정비서관이었다가 최근 검찰로 복귀한 김진모 검사는 이털남의 취재에 대해 "사실 무근이며 전혀 그런 일이 없었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이털남' 43회를 통해 들을 수 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