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ewsface.kr/news/news_view.htm?news_idx=3698
동영상 출처 : https://www.youtube.com/watch?v=JDrgL9R-d5o


‘눈찢어진 아이’ 후폭풍…에리카母 절규 영상 재주목
“왜 MB는 죄 없고 김경준만 죄 되는지” 오열
민일성 기자 | newsface21@gmail.com 
11.10.31 12:27 | 최종 수정시간 11.10.31 14:01

‘나는 꼼수다’의 에리카 김 음성파일 공개로 BBK가 다시 급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재미언론인 안치용씨가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BBK 김경준 어머니 절규 인터뷰’ 영상이 재주목되고 있다. 

앞서 ‘나꼼수’는 26회 방송에서 주진우 ‘시사IN’ 기자와 에리카 김씨가 MB와의 관계를 언급하는 음성을 고스란히 담은 CM을 내보내 큰 반향을 일으켰다. 에리카 김은 2007년 대선판을 뒤흔들었던 BBK 사건과 관련 수감 중인 김경준씨의 친 누나이다. 

설상가상 ‘나꼼수’는 29일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첫번째 콘서트에서 “(그 분과 나는) 부적절한 관계였다”는 에리카 김의 전화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주 기자는 “다음 주에는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카드가 있는 대로 효과적으로 씁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콘서트에서 김용민 시사평론가가 “눈 찢어진 아이를 조만간 공개하겠다, 유전자 감식이 필요없다”라고 말하고 정봉주 전 민주당 의원이 “톤다운 시켜, 또 고발 들어와”라고 자중시킨 데 이어 김어준 총수가 “주어가 없잖아, 주어가”라고 받아친 사실도 큰 반향을 일으켰다. 각종 포탈사이트에 ‘눈 찢어진 아이’와 ‘에리카 김’ 등이 실시간 이슈 검색어로 뜨는 등 발칵 뒤집혔다. 

나꼼수 콘서트 후기가 트위터와 인터넷에 계속 전파되면서 BBK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이번에는 김경준씨의 어머니 김명애씨가 2007년 당시 한국을 방문하면서 인터뷰한 동영상이 재주목되고 있는 것이다. 김 씨는 2007년 11월 한나라당 이명박 당시 후보가 BBK의 소유자라는 내용이 담긴 ‘이면계약서’를 들고 한국을 방문했었다. 

BBK 관련 미국내 동향을 꾸준히 취재해온 안치용씨가 2010년 2월 8일 자신의 블로그 ‘SECRET OF KOREA’에 올려놓은 동영상으로 인터넷사이트 ‘불똥닷컴’이 김씨의 어머니를 인터뷰한 내용을 편집한 것이다. 

안 씨는 한국의 지방신문과 방송국에서 기자로 활동했으며 2003년 미국 뉴욕의 한인대상 방송국 TKC(The Korean Channel)에서도 기자로 일했다. 그후 2009년 회사를 그만둔 뒤 ‘시크릿 오브 코리아’를 개설해 탐사보도 전문 블로거로 활동하고 있다. 

해당 영상에서 김명애씨는 “동업을 하기 시작했는데 지금 와서 우리 아들 혼자 동업 했으면 같이 죄를 짓는 거고 죄가 없으면 같이 죄가 없어야 하지”라며 “하나는 무죄고 하나는 있는 죄 없는 죄 만들어서 옴팡 씌워서 죽일 수 있냐. 내가 그 자식을 어떻게 길렀는데”라고 절규했다. 

김 씨는 “생떼 같은 자식이 홀딱 뒤집어 쓰고 죽게 됐는데 미치고 환장하지 않을 부모가 어디 있냐”며 “미국에서는 정당하게 법으로 하기 때문에 안심하고 있었다, 정당하게 하니까 다 이겼다”고 미국 법정과의 차이를 주장했다. 

김 씨는 “여기 나오게 되니까 불안했다. 검찰이 혹시나 대통령 되는 사람 편 들지 않을까해서”라며 “그런데 사람들이 대한민국도 이젠 그렇지 않다고 법대로 한다고 그래서 우리 아들이 왔을 때는 당당하게 왔다”고 말했다. 

김 씨는 “가서 사실을 밝히면 다 끝나는 건데, 이명박씨에게 죄가 있다면 나도 있는 거고 없다면 나도 없는 건데 내가 뭐 걱정할 게 있냐고 (김경준씨가) 해서 나온 것이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김 씨는 “아들이 너무 보고 싶어서 왔다, 그랬더니 서류를 갖고 오라고 하더라”며 “그래서 내 목숨을 걸고 서류를 갖고 왔다, 내가 가짜를 목숨 걸고 갖고 오겠냐”고 들고온 이면계약서를 언급했다. 

김 씨는 “와서 보니 이건 말이 아니다, 내가 얼마나 울었는지 말로 못한다”며 “권력 없고 힘없는 사람은 죽는 게 대한민국이다”라고 오열을 했다. 

김 씨는 “자기가 크리스찬이면 죄인도 용서하라는 하느님 말씀도 있는데 장로이기 때문에 다르겠지 하고 지금까지 입 꼭 다물고 있었다”며 “나는 그렇게 나쁜 사람인 줄은 몰랐다, 욕심이 과했지, 대통령이 되기 위해서 힘없는 청년을 죽여야 하나”라고 절규했다. 

트위터와 인터넷에는 해당 영상이 급확산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김경준과 에리카김은 어머니의 한을 풀어줘야 함”, “가카는 절대 그러실 분이 아니신데...”, “천벌을 받아야 함”, “죗값을 치러야”, “왜 이명박은 죄가 없고 김경준만 죄가 되는지 동영상 느껴보세요!” 등의 글을 달며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네티즌들의 ‘눈 찢어진 아이’에 대한 폭발적인 반응에 서영석 <데일리 서프라이즈> 전 대표 역시 “뭐 저질이다, 근거없다, 선정적이다 떠드는 인간들 많은데... 눈 찢어진 아이는 BBK와 관련이 있고 국내언론은 이 문제를 애써 외면해왔기 때문에 지금 폭발하는 거임. 알고나 떠드슈”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그는 거듭 “눈찢어진 아이와 에리카 김이 관계 있느냐, 없느냐를 따지는 건 그야말로 선정주의”라며 “중요한 건 이로 인해 BBK와 도곡동땅, 한상률과 안원구가 사정권에 들어왔다는 점이다, 손가락 보지 말고 달을 보라”고 지적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