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보 세굴 막는 시멘트가 '줄줄'…수질 오염 논란
SBS | 권영인 | 입력 2012.04.01 21:12 | 수정 2012.04.01 21:50


<앵커>

일부 4대강 보 공사 현장에서 강바닥에 깊은 웅덩이가 패이는 문제가 생겼었죠? 지금 이 웅덩이를 시멘트로 메우는 보강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물 속 웅덩이에 쏟아붓는 시멘트가 줄줄 새면서 수질을 크게 오염시킨다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권영인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낙동강 함안보 건설 현장입니다.

강 한쪽에서 레미콘이 쉴새 없이 돌아가며 시멘트가 관을 따라 물 속으로 투입됩니다. 보 아래에 생긴 깊이 27m, 길이 500m짜리 큰 웅덩이를 메우기 위해서입니다. 보 아랫쪽 물살이 센 지점의 모래가 쓸려가 큰 웅덩이가 생긴 겁니다. 이른바 세굴 현상입니다.

이곳은 고령 강정보입니다.

이곳도 세굴현상이 발생해 바닥 보강공사를 실시했습니다. 앞서 보신 함안보와 이곳 강정보를 비롯해 전체 16개 보 가운데 5곳에서 세굴현상으로 인한 바닥 보강공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강정보 등에서는 수십 미터짜리 큰 섬유 포대를 물 속에 깔아놓고 시멘트와 모래를 채워넣었습니다. 물 속에서 굳으면서 사면을 이불처럼 덮는 공법입니다. 함안보에서만 1만 3천 톤, 레미콘 1천 대 분량의 시멘트와 모래가 투입됐습니다. 

보강공사에 사용된 섬유 포대를 구해 실험을 해봤습니다. 시멘트가 들어가자 포대에서 시커먼 시멘트 물이 새어나옵니다. 하루 뒤, 포대는 제법 단단하게 굳었지만, 수조 바닥에는 새나온 시멘트가 잔뜩 깔렸습니다. 이 실험 결과를 근거로, 환경단체들은 실제로도 많은 양의 시멘트가 새 나와 함안보의 PH가 9.7로 측정될 정도로 오염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재현/인제대학교 토목공학과 교수 : 하천바닥에 살고 있는 생물들에게 상당히 악영향을 줄 수 있지 않을까...생태적으로 굉장히 좋지 않은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판단이 됩니다.]

이에 대해 시공사 측은 시멘트 배합과정에서 들어간 물이 일부 유출됐을 뿐 강물 오염을 걱정할 정도로 시멘트가 많이 새 나온 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안시권/4대강 살리기 추진본부 기획국장 : 과학적으로 시멘트 자체가 물에 녹지 않도록 융해되지 않도록 하고 있고, 그런 현상도 현재까지 나타나서 문제가 된 적이 없었습니다. 걱정을 안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4대강 사업본부는도 낙동강 수질의 PH가 원래 높았을 뿐 보강공사 때문에 수질이 더 악화된건 없다고 밝혔습니다.

환경단체와 시공사, 그리고 사업본부가 논쟁을 벌이고 있지만, 정부는 수중 공법에 사용되는 포대 속 시멘트의 강도만 따져볼 뿐 시멘트 유출에 대한 기준은 별도로 없다며 정답을 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임우식, 배문산, 설민환, 영상편집 : 이승열)
권영인k022@s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