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MB 홍보관 돈 내던가 방빼라”
네티즌 “서울시민 세금으로 홍보 꼼수, 당연조치”
김태진 기자 | newsface21@gmail.com 
11.11.07 10:05 | 최종 수정시간 11.11.07 10:07

서울시가 시유지에 위치한 이명박 대통령 홍보시설과 관련해 청와대를 상대로 토지보상 청구에 나선 것으로 전해져 그 결과가 주목된다. 최악의 경우, 시설물 철거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언젠가는 부딪힐 것으로 예상됐던 ‘박원순 서울’과 ‘MB 청와대’의 첫 번째 정면 충돌인 셈이다. 

<이데일리>는 “서울시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시는 종로구 효자동 소재 ‘청와대 사랑채’에 대해 청와대와 문화관광부를 상대로 토지 보상 청구에 나설 예정”이라고 7일 보도했다. 

서울시 고위관계자는 “문화관광기획관에 대한 보고가 끝난 상태로 박 시장에게 보고 직후 보상 청구의 구체적 절차에 돌입한 계획”이라며 “정확한 보상 규모는 산출 중이며 최악의 경우 청와대의 철수를 요청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른바 ‘청와대 사랑채’는 ‘효자동 사랑방’ 자리에 신축됐으며 지난해 1월 5일 ‘청와대 사랑채’라는 이름으로 재탄생했다. ‘효자동 사랑방’은 지난 1996년 청와대 앞길이 개방되면서 역대 대통령 박물관과 함께 주민들의 쉼터로 이용돼 왔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청와대 사랑채’의 연면적 4117㎡ 중 전용면적인 1504㎡에 달하며 청와대는 이 중 전체 2/3 규모인 908㎡를 무상사용 중인 상태다. 이는 청와대의 요청이었다는 것이다. 

<이데일리>는 “청와대 사랑채에 투입된 서울시 예산은 약 117억원. 2008년 이후 건물 공사에 98억900만원, 운영비로 18억3900만원이 사용됐다”며 “2012년의 경우 국비를 포함해 15억원이 다시 투입된다”고 전했다. 서울시도 엄연한 지자체인 점을 감안하면 중앙정부가 감당해야 할 대통령 홍보 예산으로 서울시민의 세금이 100억원 이상 쓰여진 셈이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 남재경 서울시의원은 “서울시 부채에 대한 걱정이 큰 시점에 국정 홍보 비용을 왜 서울시가 부담해야 하는지 의문”이라며 “정부 부처나 청와대의 직접 관리, 전액 국비지원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데일리>는 “청와대 사랑채에서 기념품점과, 한식 카페를 위탁 운영중인 CJ엔시티는 연간 임대료로 1억300만원 가량을 내고 있지만 수지를 맞추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며 “지금까지 누적 적자액은 약 2억8000만원으로 집계된다. 이에 따라 민간업체가 ‘울며겨자먹기’로 입점한 게 아니냐는 의혹까지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청와대가 사용하는 서울시유지 부분에 대한 토지 보상 요구는 필요에 따라 실시하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며 “확대 해석하지 말아달라”고 언급했다. 

그러나 해당 보도를 접한 네티즌들은 “세상에 공짜는 없다”, “힘겨루기가 아니라 당연한 조치네요”, “MB방패 쫒겨나니 MB방빼 이뤄지네요”, “시장 멋지다!”, “통쾌한 한방, 자 이제 청와대는 어쩔겨?”, “속시원한 일만 골라하는”, “서울시가 이제야 제대로 일을 하는 것 같군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상 2층과 지하 1층의 규모로 돼 있는 ‘청와대 사랑채’는 대한민국관, 대통령관, 국정홍보관, 하이서울관, G20 휴게실, 카페, 기념품점, 공방 등으로 구성돼 있다. 하지만 서울시와 직접관련된 시설은 하이서울관 하나에 불과하다. 

‘사랑채’ 공식 홈페이지에는 “서울의 4가지 상징물인 서울 월드컵 경기장, 한강예술섬, 서울신청사, 동대문 디자인플라자를 입체 홀로그램으로 볼 수 있다”고 소개돼 있다. 한강예술섬과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는 오세훈 전 시장이 추진한 사업이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