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506213721686?s=tv_news


"왜곡의 시작 5.18 직후부터"

김호 입력 2020.05.06 21:37 수정 2020.05.06 22:18 


[앵커]


5.18 민주화운동은 40년이 되도록 여전히 왜곡과 폄훼로 시달리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번에 전시되는 자료를 통해, 그 왜곡의 프레임이 5.18 직후부터 만들어져서 현재까지 이어져 왔다고 평가했습니다.


김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계엄군의 잔학한 진압은 감추고, 시민들을 '극렬분자'들로 몰아 세운 영상물.


북한과의 관련성을 제기하며 시민들이 교도소를 습격했다는 내용까지..


[동영상 내레이션 : "그후 이들은 방위산업체 건물을 공격하고 무장병력 수송차를 빼앗아 나아가 일곱 차례나 교도소 공격을 시도했습니다."]


공개된 영상 속 내용은 40년이 다 되도록 끊이지 않는 5.18에 대한 대표적인 왜곡 사례와 일치합니다.


5.18 관련 연구자들은 40년 째 이어지는 왜곡 프레임이 5.18 직후 신군부에 의해 시작됐다고 보고 있습니다.


[노영기/교수/조선대 자유전공학부 : "왜곡의 시작이죠. 결과적으로는 이게 반란이었다라는 식으로 신군부의 공식적인 입장으로 내란이고 폭동이고 질서를 파괴하는 행위었다고 설명될 수 있죠"]


또 5.18 왜곡은 1985년 80위원회와 1988년 광주청문회에 대비한 511위원회 등 당시의 정보 기관과 국방부 등이 주도한 비밀조직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은밀하면서도 조직적이었던 5.18 왜곡은 세월이 지나도 좀처럼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김희송/전남대학교 5·18 연구교수 : "처음부터 5.18 민주화운동 시기부터 계엄당국이 5.18민주화운동을 북한과 연계된, 이른바 빨갱이 내지는 색깔론으로 호도하려는 의도를 갖고 있었다는 걸 보여주는."]


지난해 연말 출범한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발포 명령자와 암매장 등과 함께 5.18 왜곡에 대해서도 주요 과제로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호입니다.


김호 기자 (kh@k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