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www.nocutnews.co.kr/news/5309622


"저 신천지 아닌데요"…아직도 일부 신도들은 '모르쇠'

광주CBS 권신오 기자 2020-03-16 18:06 


신천지 광주 일부 신도 고위험군 종사 40% '부인'

광주시, 고위험군 대상 코로나19 조사에 난항


광주시 공무원들이 신천지 교인을 대상으로 전화조사를 하고 있다.(사진=자료사진)


코로나19 사전 대응을 위해 광주시가 요양병원과 어린이집 등 고위험군에 종사하는 이단 신천지 신도의 명단을 확보해 확인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대상자들의 비협조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광주시는 지난 10일 정부로부터 신천지 교인 가운데 요양병원과 노인요양시설 종사자, 간병인 등 고위험 직업군 종사자 214명의 명단을 넘겨받아 조사에 나섰다.


광주시는 이 가운데 187명을 검사해 음성으로 나왔지만, 27명은 연락이 되지 않거나 고위험군 직종 종사자가 아니라고 발뺌하고 있다.


또 지난 13일에 확보한 유치원과 어린이집, 의료기관, 복지시설에 종사하는 신천지 교인 566명 가운데 178명이 신도나 고위험군 종사자가 아니라고 답변했다.


2번에 걸쳐 정부로부터 받은 770명 중 40%에 해당하는 인원이 신천지 신도나 고위험군 종사 사실을 부인하면서 검사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것이다.


가족에게조차 신천지 신도임을 숨기는 신천지 특유의 폐쇄성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나아가 신천지 신도라는 사실이 드러날 경우 직장을 잃게 될 우려로 조사를 거부하는 것으로 광주시는 보고 있다.


결국 신천지 조직을 통한 조사 협조 지시가 필수적이라는 지적이다.


광주이단상담소 임웅기 소장은 "신천지 내부적으로 신천지 신도 명단은 물론 직업군까지 모두 파악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 문제 해결의 답은 결국 신천지의 협조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지적했다.


임 소장은 "정부나 지자체가 신천지 지도부를 통해 코로나19 전화조사에 적극 협력하도록 지시를 내리는 것이 최선이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신천지 신도임을 부인하는 인원을 대상으로 조사를 강제하지 않고, 신도 명단을 다시 정부에 보내 확인을 요청한 뒤 다시 명단이 전달되면 재검사를 실시할 방침다.

ppori5@hanmail.net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