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blog.naver.com/apricotblo/40013175222

우리민족(예맥족, 한족)의 형성과 발전과정
 
우리민족은 흔히 한민족이라고 하며 단일 민족이라 하지만, 그 시초를 알아보면, 두 개의 민족이 하나의 민족으로 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 두 개의 민족은 바로 예맥족과 한족이다. 두 종족은 처음에는 구석기 시대인 7000여년전 지구의 빙하기이후 이동을 하기 시작하여, 지금의 길림성과 동북3성 지방에 오게 된 것이다. 
 
그 이동을 보면 구석기 시대인 7000여년전 지구의 빙하기 이후 바이칼호의 인류가 이동을 시작하게 되었으며, 처음에는 같은 민족이였으나  동쪽으로 이동하며 여러 곳으로 갈라지게 되었다. 이는 스칸디나비아반도, 중동, 동쪽 등으로 이동을 한 것이다. 바이칼호에서 동으로 이동을 한 민족은, 예맥족, 한족 뿐 아닌, 몽고족, 만주족, 거란족, 흉노족, 허저족, 저, 강, 선비등 17개 민족에 달하였다. 그 이동에 주류를 이룬 것이 예맥족과 한족이다. 바이칼호에서 파란 물이고 어머니의 물이라 하는 흑룡강을 따라 이동하게 된다. 예맥족의 경우, 흑룡강을 따라 동쪽으로 이동하던 중, 흑룡강과 흙탕물인 송화강이 만나는 지금의 동강시에서 다시 송화강을 따라 상류로 올라가기 시작한다. 옛말에 강 하류로간 민족은 망하고, 강 상류로 간 민족은 흥한다는 말이 있듯이, 송화강 상류로 올라가 예맥족의 터를 잡게 된다. 그리하여 지금의 하얼빈, 자무스, 길림지역에 거주하게 된다. 예맥족이 세운 나라는 부여로, 지금의 송원, 농안, 길림, 삼차진 근처에 그 자리를 잡고있으며, 후에 부여의 고주몽이 요령성에서 고구려를, 고구려의 온조가 하남에서 백제국을 세우기에 이른다. 
 
한족의 경우, 예맥족과 함께, 흑룡강을 타고 동쪽으로 이동하며, 두 개의 부류로 나뉘게 된다. 그 하나는 목단강을 따라 내려가 경박호에서 단군조선이 된 한족이며, 다른 하나는, 우수리강을 따라 남하하여 싱칼호를 지나, 남하하여, 삼한을 이루게 된다. 후에 가야, 신라, 백제의 근본이 되며, 백제의 경우, 토착민인 한족과, 지배계층인 예맥족의 융합으로 이루어진 국가이다. 하지만, 이로 인해, 많은 내부 분쟁이 끊이지 않기도 하였다. 
 
우선 우리민족이 세운 나라 중, 고조선에 대해 알아보자. 고조선의 건국신화는 한국의 모든 사람이 알 정도 유명하다. 하느님의 아들 한웅이 한인을 졸라, 땅으로 내려가고 싶어하여, 천부인3개와 무리 3천명을 대리고 신시(경박호근처로 추정)로 내려와, 세상을 다스리고, 곰과 호랑이가 사람이 되고 자하여,  마늘과 쑥으로 백일 햇빝을 보지 않으면 사람이 될 수있다하여, 곰은 참아 여자가되어, 한웅과 웅녀와의 아기가 1대 단군이 한백겸이 되었다는 이야기이다. 고조선의 건국이념은 홍익인간으로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단군조선은 BC 2333년에서 BC 194년까지 있었으며, 그 연나라 사람 위만에 의해 위만조선이 이어지다. 한무제와의 갈등에서 내분으로 인해, 우거왕이 사망하여, 끝이 나게 된다. 이에 한무제는 4군현(낙랑군, 진번군, 임둔군, 현토군)을 설치하여 다스렸으나, 토착민의 공격으로 군현은 사라지게 된다. 낙랑군의 경우, 중국문화가 한반도에 들어오게 된, 시초라고 볼 수가 있으며, 오랜 시간동안 중국문화가 낙랑군에 의해 받아들여지게 되었다.
 
부여는 예맥족에 의해 세워진 나라로, '동사강목'의 경우 BC 1286년으로 기록이 되어있으나, '동이전'에 의하면 BC 451년에 세워진 것으로 보고 있다. 그 장소는 길림으로 추정되고 있고, 우두머리 안은 단군의 후손으로 보고도 있다. 부여는 호족과 일반인, 노예로 이루어 졌으며, 대가의 부족장 중에서 왕이 선출되었고, 제가회의에서 정책을 결정했다. 대가는 마가, 우가, 저가, 구가 등이 있어 사출도를 지켰다. 부여는 동부여와 북부여가 있는데, 해부루 왕이 꿈에서 만난 해모수가 가섭원으로 가라하여, 지금의 아성, 송원 또는 삼차진으로 간 부여가 동부여이고, 북쪽으로 간 부여를 북부여라고한다.
 
부여의 왕 중 해부루 왕은, 경박호에서 금개구리모양을 한 아이를 데리고와 자식처럼 키웠는데, 이를 금와왕이라 한다. 이 금와왕의 부인 중 유화라는 부인이 빛이 따라다니며 임신을 하였는데 알을 낳게 되었고, 그 알에서 나온 사람이 주몽으로, 뛰어난 능력을 어려서부터 보였다. 이를 시기한 전비의 아들인 대소가 주몽을 죽이려 하자, 부하 8명과 도망을 하여, 송양국에서 소서노라는 부인을 두고 요령성의 오녀산성, 지금의 졸본성에 구려국을 세우게 된다. 이를 우리는 고구려라 한다. 이 때가 BC 37년이다. 고구려는 후에 흥성하여, 고구려의 뿌리국이라 할 수 있는 부여국까지, 멸하게 한다. 고주몽의 아들의 부여국에서의 유리와, 소서노의 아들 비류, 온조가 있었는데, 유리가 부여국에서 칼증표를 들고 주몽을 찾아오니, 제2대 고구려의 왕이 되었고, 황조가로 우리에게 유명하게 되었다. 고구려의 멸망은 내분에 의해 파멸하며, 그 시기는 668년이다.
 
그리고 유리의 등장으로 위협을 느낀 소서노와 두아들이 남하하여, 하남으로 와 10명으로 십제라는 나라를 온조가 세우고, 비류는 미추홀 지금의 인천에서 90명을 대리고 갔다. 기반을 잡은 한민족과의 갈등과, 바다근처이기에 짠 흙으로 농사가 어렵자, 다시 온조에게 가게된다. 이리하여 모두 100명의 사람이 나라를 세우게 되어, 이를 백제라하고, 이때는 BC 18년으로, 지금의 하남인 위례성에 자리를 잡았다. 그 문화가 특히 찬란하게 피었던 백제는 660년에 신라와 당나라의 연합군에 의해 의자왕대에 멸을 하게 된다.
 
신라의 경우 고조선이 멸망하여 그 일부가 경상도 지역으로 들어와 토착민들과 함께, 연맹체로 시작하여 발전하기 시작하였다. 하지만 설화에 의하면 역시 알에서 태어난 박혁거세에 의해, 나라가 시작되며, 신라는 BC 57년에 생성된 것으로 보고 있다. 후에 신라는 백제와 고구려를 멸망시키고 한반도를 통일하게 된다.
   
위에서 보았듯이, 우리민족은 예맥족과 한족의 결합으로 인하여 이루어진 것이며, 이들의 나라에는 부여, 부여에서 나온 고구려, 고구려에서 나온 백제와, 신라라는 국가를 형성하여 발전을 해왔다.



예맥족 관련글
북방 예맥족과 남방 韓族 합쳐 한민족 형성 - 조선  http://tadream.tistory.com/5548
우리민족(예맥족, 한족)의 형성과 발전과정 - 살구  http://tadream.tistory.com/5555
예족,맥족, 예맥족 - 신화위키  http://tadream.tistory.com/5556
예맥 - 위키,doopedia  http://tadream.tistory.com/5557
예맥[濊貊] - 민족문화대백과  http://tadream.tistory.com/5558
소수맥[小水貊], 대수맥[大水貊] - 민족문화대백과  http://tadream.tistory.com/5559
예맥족 - 역사문  http://tadream.tistory.com/5560
김운회의 '대쥬신을 찾아서' <6> 예맥 = 동호 = 숙신 : 범쥬신 - 프레시안  http://tadream.tistory.com/6587
고조선(古朝鮮)의 종족구성 - wondreams  http://tadream.tistory.com/6601
[다시 보는 한국역사]<8>고조선 아사달문명 - 동아  http://tadream.tistory.com/6612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1.18 2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글에 나오는 '한족'은 한자로 어떻게 쓰나요?
    韓族 입니까? 아니면 漢族 입니까?
    내용을 봐서는 韓族 같은데...한글로만 쓰셔서...

    • civ2 2015.01.19 14: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용을 쭉 보니
      三韓과 단군조선라는 한 부류를 한족(韓族)이라 얘기하는 듯합니다.
      漢族은 화하족(華夏族) 즉 중화(中華)족?을 일컫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