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ewsface.kr/news/news_view.htm?news_idx=3881

“내 지역 누구냐!”…나꼼수 ‘FTA 찬성의원 사용법’ 들썩
김어준 “정상적 의사표현이자 권리…쫄지말고 전화걸자”
민일성 기자 | newsface21@gmail.com 
11.11.13 12:17 | 최종 수정시간 11.11.13 12:26

‘나는 꼼수다’ 28회에서 한미FTA 비준안을 막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개별 시민들의 행동방안이 제시된 후 트위터와 인터넷에는 지역구 의원 이름과 전화번호를 공유하는 멘션이 급확산되고 있다. 

12일 오후 공개된 ‘나꼼수’에서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는 “검찰이 한미FTA괴담을 단속한다고 세게 나갔더니 한나라당 수위조절하라고 들어갔다”며 “예상한대로 가카(MB)와 한나라당이 서로 엿 주고 받기가 시작됐다, 엿셔틀, 엿배틀이 본격 시작됐다”고 힐난했다. 

김 총수는 “한미FTA는 민주당이 내부 단속만 제대로 하면 반대가 가능하다, 모두 다같이 노력하면 막을 수 있다”며 “한미FTA 찬성하는 의원들, 민주당 내에도 있는데 명단 확인해서 자기 동네 국회의원이면 전화해서 계속 압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굉장히 정상적인 정치적 의사표현이고 권리이다”며 “쫄지 않고 ‘통과시키면 다음 총선에서 표 안주겠다’고, 화내지 말고 욕하지 말고 말하면 압박을 받는다”고 말했다. 

이에 정봉주 전 민주당 의원은 “2004년 국가보안법 폐지 당시 여의도에서 3000여명에 달하는 사람이 단식을 하면서 폐지하자고 했는데 열린우리당내 완전 폐지론자, 일부개정론자, 대체입법론자 3파로 나뉘었다”고 회상했다. 정 전 의원은 “열린우리당이 개혁적 정당이라고 하는데 완전 폐지론자가 1/3도 안됐다”며 “그때 국보법을 존속시켜야 된다고 주장했던 사람들이 또 국회의원이 돼서 이번에 FTA 반대에 대해 절충해야 된다고 연판장을 돌렸다”고 비판했다.

정 전 의원은 “전략기획실에서 조사를 시켰는데 20여명은 언론에 나왔는데 명단이 확보되는 건 10여명 밖에 안됐다”며 “그렇게 당당하고 자신 있으면 소신껏 사인했다고 얘기해야 되는 것 아니냐, 의원실 방마다 물어봐도 잘 모르겠다는 것이다”고 성토했다. 

정 전 의원은 “이번에 민주당이 못 막으면 와해된다”고 경고하자 김어준 총수는 “와해보다는 존재가치를 인정해주지 않는다, 이번에 제대로 막아내면 존재를 인정받을 수 있다, 기회다”라고 강조했다. 

‘한미FTA 찬성 국회의원 낙선송’ 얘기가 나오자 정 전 의원은 “음악은 민주당 의원 이름 먼저 만들어야겠다”며 “절충안 서명한 의원 이름 몇 명 봤는데 국보법 악몽이 되살아났다”고 말했다. 그는 “열린우리당이 국보법 포함한 4대 개혁 입법을 청산하지 못하면서 바로 무너지기 시작했다”며 “한미FTA 못 막으면 민주당은 망한다”고 강력 경고했다. 

정 전 의원은 “한나라당 내부가 심각한 균열이 가서 못 밀어붙인다, 민주당만 딱 버티고 있으면 된다”면서 “민주당 반대론자들은 민주노동당과 함께 손을 잡고 잘 나가고 있다, 주도권 뺏겼다고 쪽팔려 할 일이 아니다, 민주당 원죄가 있기 때문이다”고 민주당 FTA반대파와 민노당의 연대를 칭찬했다. 

이에 김 총수는 “민노당이 잘 한다고 보는 게 ‘내가 옳았잖아’ 하면서 탓하고 싶은 마음이 인지상정인데 안하고 있다, 우선순위는 막는 게 먼저다고 하고 있다”며 “‘그 마음 누르고 다 함께 힘을 합쳐 막아내자’고 하고 있다, 민노당이 영리하기도 하고 굉장히 잘 하는 것이다, 민주당만 잘하면 된다”고 민주노동당의 이번 연대행보를 높이 평가했다. 

조선일보 등 보수언론의 이간질에 대해서도 정 전 의원은 “민주당 반대론자들이 실질적으로 싸울 때 보면 민노당을 내세우는데 <조선>이 ‘제1 야당 민주당이 소신도 없이 민노당 끌려다닌다’고 이간질 시키고 싸움을 붙인다, 개의치 말아야 한다”며 “<조선>이 그렇게 말하면 잘하는 것이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김 총수는 “우린 자생한다, 우리는 우리 힘으로 살아남고 있다”며 “우리가 가카한테 꼬깔콘 한 봉지라도 받아먹었냐, <조선>이야말로 가카에게 종편 받아먹었잖아. 어디보고 기생이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위터와 인터넷에는 한미FTA 저지 방안과 관련 지역구 의원들에게 전화를 돌려야겠다는 의견이 쇄도하고 관련 명단이 급확산되고 있다. 

“나꼼수28회를 듣고, 결심했다. 낼 울산지역 전체국회의원에게 전화해야겠다. FTA 찬성하는지 물어보고, 찬성하면..... ㅎㅎㅎ 우리 모두 우리지역 국회의원에게 전화합시다!”, “지금 노무현 정부 때의 FTA가 어쩌고저쩌고 할 때가 아니다, 지금까지 알려진 만큼만으로도 FTA 체결은 국익에 100프로 배치된다는 것이 중요하다. 한 목소리로 FTA 비준 저지, 그게 지금의 목표다. 그이외의 이간질 꼼수에도 넘어갈 여유, 이유없다!”, 

“자기 지역구 국회의원 사무실에 전화해서 지속적으로 FTA 반대를 요구해야 한다는 나꼼수의 의견에 공감한다. 시민들의 작은 실천이 필요하다”, “김어준 총수의 말이 맞는다고 생각한다, 한미FTA는 야당도 막아야하지만 현재 가장 강력한 건 시민들이 자기 지역구 국회의원에게 전화하기, 맨션날리기, 홈피가서 한미FTA 반대하라고 촉구해야 한다, 총선을 강조하는 게 유리할 듯” 등의 호응 멘션이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전 참고로 FTA합의 하자고 하던 민주당 의원들 지역구 태반이 전라도다. 거의 농어촌인데 지역구에서 힘들게 뽑아놨더니 뒤에다 칼을 꼽네! 그 외엔 박봉의 중소기업 근로자와 몇 안 되는 대기업 근로자다. 몇명을 위한 FTA인가?”라고 불소통의 호남 의원들을 꼬집었다. 

또 다른 네티즌은 “한미 FTA 찬성 반대 다 떠나서, 확인차 지역구 사무실에 전화 한통씩 합시다 다들. 통화료 백원 정도로 매우 큰 영향을 행사할 수 있을 것입니다. 가능하다면, 심심할 때 습관적으로 전화 넣읍시다. 놀면 뭐 합니까”라고 찬반 여부를 떠나 지속적으로 압박할 것을 제안했다. 

한 네티즌은 자신의 지역구 의원 트위터에 “김○○ 의원님 지역구 유권자입니다. FTA 통과시키지 마십시오. FTA통과시키는데 주도적으로 나서시면, 표 안줍니다. 기억하세요”라고 멘션을 날렸다. 

또다른 네티즌은 “2011년 10월30일 현재 한나라당 168명 국회의원의 지역구/ 국회의사당내 의원 사무실 전화번호/이메일/자택주소 입니다. 불평등 한미 FTA 반대 여론을 직접 한나라당 의원들에게 전합시다”라며 명단을 링크했다(☞ 글 보러가기 )

한 네티즌은 △구체적 이름을 명시할 것 △우선 지역구를 중심으로 홍보할 것 △국회의원회관으로 계속 전화 넣을 것 △모당사로도 항의 팩스와 전화를 넣을 것이라며 구체적 행동 지침을 정리해 큰 호응을 얻었다(☞ 글 보러가기 )

네티즌들은 “나꼼수에서 총수가 애기한 압박법! FTA찬성 의원을 검색한다->자신의 지역구의원이 있다!->전화해서 반대를 요구한다 화내거나 욕하지 말고! 우리가 바꿀 수 있다는 말! 행동합시다!”, “우리 지역구 국회의원 블로그에 FTA재협상 해 달라는 글을 남겼다. 2분 정도면 되는 일이다. 안 먹힐 수도 있지만, 희망을 가지고 시도했다. 행동하는 시민이 되고 싶다” 등 멘션을 남기며 알티를 이어갔다. 

ⓒ 트위터러 @hwangyujeong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