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물단지 4대강…“충주 1년 유지비만 15억”
【충주=뉴시스】이병찬 기자 기사등록 일시 [2013-04-22 15:18:07]

이명박 정부가 1221억원 투자해 만든 충북 충주 남한강 변 4대강 사업 지구에 연간 15억원을 웃도는 유지비를 투입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유지관리비 지원을 끊으면 지방자치단체가 이를 고스란히 떠안아야 할 형편이어서 지방재정을 옥죄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충주시의회 민주통합당 최용수 의원은 22일 시정질문에서 "막대한 예산을 들여 만든 충주 3개 4대강 사업지구가 준공 8개월 만에 잡초밭으로 변하는 등 제대로 활용되지 않고 있고, 시민 홍보 또한 미흡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반복되는 유지, 보수로 낭비성 재투자가 이어지고 있다"며 "4대강 사업 지구 시설물 유지 관리 비용이 연간 15억원이 넘는 등 충주시 재정에 큰 부담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충주댐 방류가 시작되는 올여름 장마철이 되면 생태하천과 자전거도로 시설물이 물에 잠기고 유실될 것"이라고 우려하면서 "사람이 오지도 않는 곳에 수백억을 투자해 공원을 만들고 관리에 수억원씩을 지출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목청을 높였다.

특히 그는 "인근 지역 주민들은 쓸데없는 길을 만들고 강바닥에 돈을 퍼부었다고 손가락질을 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최 의원에 따르면 전 정부는 한강살리기 제7공구(충주 가금)와 8공구(충주 가금), 선도지구(충주 목행)에 호안을 정비하고 조경수를 심는 생태하천 조성 사업과 자전거도로 건설, 샛강 복원 등의 4대강 살리기 사업을 했다.

정부는 올해 충북 지역 4대강 사업 지구 유지관리비로 충북도에 24억원을 줬으며 충북도는 4대강살리기 사업이 많은 충주에 15억4000만원을 배정했다.

최 의원은 "올해는 정부가 유지관리비를 지원했지만, 내년부터는 지자체에 이를 부담시킬 가능성이 크다"면서 "다른 시군과 공조해 4대강 사업 지구 유지관리 예산 국비확보에 최선을 다하라"고 충주시에 요구했다.

bclee@newsis.com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