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변신, "4대강비리 엄중 처벌해야"
이례적으로 '4대강 비리' 철저 수사 촉구
2013-05-16 13:59:06           

새누리당이 16일 검찰의 4대강사업 비리 수사 착수와 관련, "검찰은 그 어떤 정치적 고려를 배제하고 한 점 의혹도 남지 않도록 공정하고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해야 할 것이고, 만일 각종 의혹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법에 의해 엄중하게 처리해야 한다"며 이례적으로 철저한 수사와 엄중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민현주 새누리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4대강 사업은 22조원 이상의 국가예산이 투입된 대규모 국책사업인 만큼 사업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국민적 관심이 높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 대변인은 이어 "국민들의 혈세가 투입된 대규모 국책 사업이 비리와 불법에 휩싸이는 것은 정부에 대한 신뢰를 땅에 떨어뜨리는 일"이라며 "우리나라가 선진국이 되기 위해서는 이런 잘못된 관행을 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4대강 사업에 대한 검찰 수사가 4대강 사업을 둘러싼 그동안의 의혹과 불신을 해소하는 것은 물론, 국민의 혈세를 더욱 투명하게 집행하는 사회적 시스템과 인식을 확산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MB정권때 4대강사업을 적극 옹호했던 새누리당의 이같은 철저 수사 및 엄중 처벌 촉구는 대단히 이례적인 것으로, MB와의 차별화를 본격화하려는 청와대의 심상찮은 기류를 감지했기 때문이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

심언기 기자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