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사업 투입 '방치 준설선' 애물단지로
2013/05/17 05:33 송고  

지난해 경남 김해시 한림면 시산리 낙동강 15공구 현장에서 준설작업을 하던 540t급 준설선이 수심 약 6m 아래 강 바닥으로 가라 앉는 상황을 공사관계자들이 지켜보고 있다.(자료사진)

매입 못한 준설선 60여척 달해…홍수기 앞두고 '사고' 우려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전국적으로 4대강 공사가 마무리된 가운데 낙동강 등에 배치됐던 준설선들이 처치곤란의 천덕꾸러기 처지에 놓였다. 특히 장마 등 홍수기가 다가오고 있는 상황에서 방치된 준설선 처리가 늦어질 경우 자칫 사고나 오염 우려마저 안고 있다.

17일 부산지방국토청에 따르면 낙동강 유역에는 현재 총 130여척의 골재채취장비가 정박하고 있다. 이들 장비는 준설선과 예인선으로 대부분 공사를 마치고 현재 낙동강 곳곳에 흩어져 정박중이다. 이 장비들은 4대강 사업전부터 낙동강에서 골재를 채취하던 기존 준설선에다 4대강 사업으로 추가 투입된 준설선까지 합친 규모로 준설물량이 크게 줄어든 현재 상태에서는 구조조정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부산국토청은 준설업체들로부터 폐업신청을 받아 감척 지원사업을 벌이기로 하고 올해 모두 70척의 준설선을 매입할 계획이다. 그러나 매입되지 않고 남은 준설선만도 60여척에 달해 이들 선박에 대한 처리문제가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또 준설업체 가운데 사업을 계속 하려는 업체도 상당수에 달해 구조조정 작업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부산국토청은 우선 선박소유주와 협의를 통해 자진철거를 지속적으로 계도중이다. 하지만 마땅한 철수장소를 확보하기 어려워 완전철수가 늦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부산국토청은 경남 김해시 대동면 덕산리 일대 등 낙동강 유역 12곳에 임시 계류시설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들 계류장은 골재채취장비의 이동성과 낙동강 유속 등을 감안해 선정됐다.

부산국토청은 준설선내 남아있는 유류 등 오염물질에 대해서도 사전 정비를 통해 오염 가능성을 차단할 방침이다. 그러나 준설선 철수나 구조조정이 계속 지연될 경우 방치된 준설선으로 인한 사고나 오염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게 된다.

부산국토청 하천공사과 한 관계자는 "준설선에 대해 철수를 유도하고 있지만 강제사항이 아니라 어려움이 많다"며 "폐선 유도와 함께 장기간 방치되는 선박에 대해서는 하천일시 점용허가를 얻어 계류시설에 정박하도록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