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870076

'일베 리포트' 등장... "역시 그냥 똥이었다"
'충격 고로케' 개발자, 일베 게시물 단어 분석... '욕설' '여자' '노무현' 등 빈번
13.05.28 16:56 l 최종 업데이트 13.05.28 17:00 l 이주영(imjuice)

기사 관련 사진
▲  '일베리포트'(http://ilbe.coroke.net) 사이트 ⓒ 일베 리포트 갈무리

'X발·X나' '여자' '노무현' '종북'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저장소'(아래 일베)의 회원들이 자주 쓰는 주요 주제어 순이다. '김치녀'(여성 비하) '운지'(고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등 최근 논란을 빚은 비상식적인 표현들도 실제로 빈번하게 쓰였다. 이같은 사실은 한 프로그램 개발자가 일베 게시물을 분석한 리포트를 발표하면서 드러났다. 

'충격' '경악' 등 낚시성 기사 제목을 집계해 보여주는 누리집 '충격 고로케' 개발자로 화제를 모았던 이준행(27)씨는 28일 자신의 트위터(@rainygirl)에 "극우커뮤니티 '일베' 게시물 전체 데이터의 형태소·연관 단어 분석, 게시자 순위 집계 자료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씨가 공개한 '일베 리포트'에는 2011년 7월 19일부터 2013년 5월 24일까지 '일간베스트'에 올라온 게시글 4만6174건를 분석한 결과가 게재됐다. 일간베스트는 일베 내 추천수가 높은 게시물만 따로 모아놓는 코너다.

곳곳마다 욕설 넘쳐... 여성은 "김치녀"-노무현은 "운지"

분석 결과, 이 기간 일베에서는 '씨X, X나' 등의 욕설이 주요 주제어인 게시물이 5417건으로 가장 많았다. 여자(4321건), 노무현(2339건), 종북(1633건), 광주(1622건), 盧(노·1564건), 오유(1247건), 민주화(1204건), 섹스(616건)가 그 뒤를 이었다.

가장 많이 쓰인 '욕설'은 각종 게시물의 제목이나 본문에서 'X발' 'X나' 'X새끼' 등으로 빈번하게 사용됐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박원순 서울시장 등을 비하하는 게시물에서도 욕설이 자주 쓰였다. 

'여자'는 주로 여성 비하 글에서 언급됐다. 특히 'X발년' '김치녀' '어미' 등 여성 비하 표현이나 'X지' 등 여성의 성기에 빗댄 단어도 함께 사용됐다. 심지어 일베 여성 회원들이 자신의 신변을 드러낼 때도 이와 같은 비하 표현을 썼다.

'노무현'은 노 전 대통령과 그의 지지자들을 조롱하는 게시물에서 대부분 쓰였다. 이와 연관돼 가장 많이 쓰인 단어는 '운지'다. '운지'는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비하하는 표현으로, 일베 회원 사이에서는 '떨어져 죽어라'는 뜻으로 사용된다.

이외에도 일베에서 가장 비중 있게 사용된 단어는 '선동'(2475건) '해체'(2467건) '가정'(2441건) '비판'(2443건) 순이다. 이 순위는 검색 엔진 개발자들이 사용하는 '정보 엔트로피' 분석 기법에 따라 매겨졌다.

일간베스트에 선정된 게시물을 가장 많이 올린 회원은 닉네임 '코렁******'이었다. 이 회원의 게시물 중 총 228건이 일간베스트에 뽑혔다. 이어 'Or****'(159건), 'N***'(158건), '열***'(157건) 등의 순이다. 

개발자 "정치적 논쟁 활발 기대했는데 욕설만 넘쳐나"

기사 관련 사진
▲  일간베스트저장소 사이트 ⓒ 일베저장소

개발자 이준행씨는 28일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일베에서 정치적 논쟁이 활발하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해 게시물을 싹 모아 분석했는데, 막상 보니 욕설만 넘쳐났다"며 "광주·노무현·여성 등의 단어에서는 매우 공격적인 성향이 드러났다"고 진단했다.

그는 "리포트 공개 이후 일베 회원들이 저를 공격할 줄 알았는데, 일베에서는 오히려 '정체성을 재차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는 반응"이라며 "더 재밌는 결과가 나올 수 있다면 추가 분석도 해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일베 리포트'는 트위터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트위터 이용자들은 '일베 리포트' 주소를 공유하며 호응을 보이고 있다. 'cha*****'는 "(일베에서) 가장 많이 쓰인 단어는 욕설, 예상대로네"라고, 'QM***'은 "똥인 줄 알았는데 역시 그냥 똥이었다"고 평가했다.

표창원, 일베에 대해 "스스로를 드러내지 못하는 비겁자"

앞서 지난 27일 범죄심리분석관으로 활동한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도 자신의 블로그에 '사회악이 된 일베, 그들은 누구인가? 어떻게 해야 하는가?'라는 제목의 분석글을 올렸다. 

표 전 교수는 일베를 "스스로를 드러내지 못하는 비겁자"라며 "(회원) 대부분 남성으로, 여성에 대한 열등감과 무력감을 여성 비하와 공격으로 대체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일베 회원 중 상당수는 경쟁에서 탈락해 인정 못 받는 현실에 좌절, 이를 약자 공격으로 분풀이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도 표 전 교수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일베 폐쇄' 주장과 관련해 "누리집만 없앤다고 (이런 현상이) 사라지는 건 아니다"라며 "일베 현상에 대한 대응으로 정보통신윤리위 활동의 강화와 엄정한 법집행이 필요하지만, 원인에 대한 처방은 보다 심층적이어야 한다"고 진단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