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30621040608530
관련기사 : 민족문제연구소, 백년전쟁 두고 보수단체와 맞짱토론 http://www.pressbyple.com/news/articleView.html?idxno=21446
관련영상 : 두 얼굴의 이승만- 권해효 나레이션(풀버전) http://www.youtube.com/watch?v=idbhQx10-9A

이승만, 대통령이 되려고 맥아더 장군에 로비했다?
이승만 비판 다큐 ‘백년전쟁’… 진보 vs 보수 맞짱토론 쟁점은
서울신문 | 입력 2013.06.21 04:06

[서울신문]이승만 전 대통령을 비판한 다큐멘터리 '백년전쟁'에 대한 보수·진보 간 맞짱토론이 이뤄진다.

보수 성향 단체인 시대정신은 백년전쟁을 제작한 민족문제연구소와 오는 24일 서울 강서구 목동 CBS스튜디오에서 심포지엄을 연다고 20일 밝혔다.

시대정신은 지난 3월 28일 민족문제연구소에 공개토론을 제의했지만 이승만 기념사업회 측이 민족문제연구소를 사자(死者)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하는 등 곡절을 겪으며 토론이 미뤄져 왔다.

조세열 민족문제연구소 사무총장은 "당초 4~6회 분량의 다큐멘터리 백년전쟁을 기획했는데 소송에 대응하느라 아직 1회밖에 만들지 못했다"면서 "공개 토론에 응하는 한편 나머지 제작을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유튜브 등에 공개된 백년전쟁은 한국 근현대사가 외세에 부역한 친일 세력과 민족을 지키려 한 독립 세력 간 투쟁으로 이뤄졌다는 문제의식을 담고 있다고 민족문제연구소는 설명했다.

1회에서 이 전 대통령의 친일 행적과 개인비리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는 내용을 다뤘고, 전체 시리즈는 문민정부 이전까지의 역사를 다룰 계획이다. 이 연구소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경제개발 계획이 미국 시나리오대로 진행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프레이저보고서'도 제작했는데, 이는 백년전쟁 시리즈의 번외편이라고 설명했다.

시대정신 등 보수 진영은 백년전쟁이 200만건 이상 조회수를 기록하자 '생명의 길'을 제작해 반박했다. 해방 이후 북한이 죽음의 길을 밟은 반면 우리는 생명의 길을 걸었고, 초대 대통령인 이승만이 이 길을 이끌었다는 시각을 담고 있다. 유재길 시대정신 사무처장은 "생명의 길에서 백년전쟁의 12가지 오류를 지적했다"면서 "심포지엄에서 조목조목 따지겠다"고 말했다.

시대정신 측은 토론자로 한국현대사학회 회장인 권희영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와 생명의 길 제작에 참여한 박성현 뉴데일리 주필을 내세웠다. 권 교수는 최근 '우파 교과서 논란'의 장본인으로 그가 관여한 교학사의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는 국사편찬위원회의 최종 검정 심사 단계에 있다. 민족문제연구소 측은 박한용 교육홍보실장을 토론자로 정했다.

양측은 ▲이승만의 기독교계 미국 대학 석·박사 학위 취득 경위 ▲이승만이 미국 신문에 '식민지 근대화론'과 비슷한 주장을 펴며 친일을 했는지 여부 ▲한인 여성과의 추문으로 인한 미국 당국의 조사 진위 ▲하와이 국민회 성금과 상해 임시정부 자금 횡령 여부 등에 대한 논지를 입증할 사료를 챙기고 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