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palhae.org/sogilsu/balhe/balhe-1.htm
원제 "발해의 건국 과정(1)"를 좀 바꾸고 사진은 생략했습니다.

당나라가 장악한 성, 장악하지 못한 성

668년 평양에서 고구려 보장왕 당나라에 항복. 그러나 압록강 이북은 절반 이상 항복하지 않고 항거 시작. 보장왕이 항복한 668년 당시 압록강 이북은 절반 이상의 행정구역이 계속 항복하지 않고 투쟁을 계속하였다.(자료: 삼국사기 지리지)
 
1. 당나라가 장악한 성 - 14개
성은 현재의 시나 군 같은 고구려의 행정단위임)

1) 당나라가 정복한 성(3개)
    혈성, 은성, 사성
 
2) 평양이 함락되자 항복한 성(11개)
    양암성, 목저성, 수구성, 남소성, 감물주성, 능전 곡성, 심악성, 국내성, 설부루성, 후악성, 자목성


2. 당나라가 장악하지 못한 성 - 18개

1) 항복하지 않고 계속 대항한 성(11개)
    북부여성, 절성, 풍부성, 신성, 도성, 대두산 성, 요동성, 옥성, 백석성, 
다벌악주, 안시성
 
2) 항복하지 않고 당나라에 항거하여 도망한 성(7개)
    연성, 면악성, 아악성, 취악성, 적리성, 목은성, 이산성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