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노조, 4대강 양심선언 김이태 박사 '명예훼복' 촉구
기사등록 일시 [2013-07-12 15:01:21]

【대전=뉴시스】김양수 기자 = 4대강 사업이 대운하를 전제로 진행됐다는 감사원의 결과가 나오자 MB 정부시절 4대강 사업의 실체에 대해 양심선언했다 고초를 겪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김이태 박사의 명예회복을 위한 연구원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연맹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는 12일 성명을 내고 "감사원의 4대강 사업 감사결과 발표에 따르면 결국 4대강 사업은 대운하 사업이었고 이 사실을 세상에 알린 김이태 박사의 용기있는 선언은 그 진실이 더욱 공고해 졌다"며 김 박사에 대한 징계 취소와 명예 회복을 요구했다.

연구노조에 따르면 양심선언을 통해 4대강사업이 대운하라고 밝힌 김 박사는 지난 2008년 12월께 정직 3개월의 중징계 받았고 이로 그는 수년 동안 연구과제에서 배제되는 등 고초를 겪었다.

또 김이태 박사의 징계에 반대했던 노동조합도 각종 부당노동행위로 조합원의 80%가 탈퇴하고 간부2명이 해고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이날 연구노조는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의 본질을 폭로 한 대가로 연구자의 양심에 대한 징계를 감행한 것"이라며 "이는 연구자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연구자를 정권의 시녀로 전락시켜 자신들의 의도에 맞는 연구를 생산하도록 하겠다는 노골적인 요구"라고 비난했다.

그들은 또 "김 박사가 양심선언을 이유로 당했던 중징계는 취소되지 않고 있고 당시 김 박사를 이상하고 무능한 연구원으로 비난했던 교수 등 4대강 사업에 찬성했던 학자들은 전혀 반성하지 않고 있다"며 "미래부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즉시 징계를 취소하고 명예 회복을 위해 힘써야 한다"고 촉구했다.

kys0505@newsis.com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