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당국, ‘성추행 혐의’ 윤창중 체포영장 발부”
디지털뉴스팀  입력 : 2013-07-21 10:50:41ㅣ수정 : 2013-07-21 10:53:45

지난 5월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 기간에 주미 한국대사관의 여성 인턴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미 경찰의 수사를 받아온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에 대해 체포영장(arrest warrant)이 발부됐다고 중앙선데이가 21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윤 전 대변인의 성추행 사건을 수사해온 워싱턴DC 경찰은 지난주에 여성 인턴 성추행 혐의와 관련된 수사를 사실상 마무리하고 법원에 체포영장을 신청해 발부받았다”면서 “윤 전 대변인에게 체포영장이 발부된 혐의가 ‘경범죄(misdemeanor)’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또 우리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르면 이달 안으로 경찰 수사가 마무리되고, 검찰이 기소 여부를 결정할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윤 전 대변인에게 경범죄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이 커 미국 수사 당국도 고민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징역 1년형 미만의 경범죄는 한·미 범죄인 인도조약의 대상이 아니다. 윤 전 대변인이 미국에 가지 않는 한 범죄인 인도를 피할 수도 있다. 하지만 범죄 혐의자 체포영장은 한 번 발부되면 체포될 때까지 계속 유효하다. 이런 경우 윤 전 대변인은 미국에 가려면 미 당국에 체포될 것을 각오해야 한다.

박민규기자

하지만 미국에서 사회봉사명령 등을 이행하는 조건으로 재판을 받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윤 전 대변인이 워싱턴 대형 법률회사인 ‘애킨검프’의 수석 파트너 김석한 변호사를 변호인으로 선임해 사건을 신속히 마무리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