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법무장관 ‘노 전 대통령이 삭제 지시’ <동아일보> 보도 부인
등록 : 2013.07.24 20:12수정 : 2013.07.24 22:21

“조명균 검찰서 진술” <동아일보> 기사에 
“그런 확정적 발언 한 것 같지않다”

조명균 전 청와대 안보정책비서관이 검찰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정상회담 회의록을 청와대 문서관리시스템인 이지원에서 삭제하라고 지시했다’고 진술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황교안 법무부 장관은 24일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에 출석해 “그런 확정적 진술을 한 것 같지는 않다”고 부인했다. <동아일보>는 지난 23일치 1면 머리기사로 “노 청와대, 이지원서 회의록 삭제했다”고 보도한 일이 있다.

특위에서 전해철 민주당 의원은 “조명균 비서관은 노무현 대통령이 대화록 한 부를 국정원에서 보관해 다음 대통령이 활용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종이문서를 파기한 적은 있지만 이지원 문서는 파기한 적이 없다고 했다. 이지원은 문서 작성과 결재 뒤에는 삭제가 불가능하게 설계되어 있다”고 물었다. 이에 황교안 장관은 “조명균 비서관에 대해서는 여러 보도가 있지만 검찰에서 한 진술과 다른 부분이 많이 있는 것 같다”고 대답했다.

이어 김재원 새누리당 의원이 “조명균 비서관이 이지원 시스템에서 대화록을 삭제하라는 노무현 대통령 지시를 받고 삭제했다는 진술을 한 사실이 있냐”고 묻자, 황교안 장관은 “제가 기억하기로는 그런 확정적인 진술을 한 것 같지는 않다”고 밝혔다. 김재원 의원이 추가 질의를 통해 “그런 진술이 없었다는 것이냐”고 추궁하자, 황교안 장관은 “삭제 지시와 삭제 행위를 구분해야 한다. 삭제와 관련해 광범위한 진술이 있었지만 진술 내용을 밝힐 수는 없다”고 답변했다.

한편, 박영선 민주당 의원은 <동아일보> 보도 내용을 여권의 검사 출신 의원이 최경환 원내대표에게 전해줬고 이를 전달받은 기자가 사회부 기자를 통해 검찰에 확인한 일이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검찰이 흘리고 여권 고위 관계자가 보수 언론을 통해 이런 식으로 확대하고 있다. 엔엘엘 작전부터 시작해서 조명균 발언 보도까지 전부 작전에 의한 것이다. 새누리당은 국가기록원에 대화록이 없다는 것을 알고 모든 일을 시작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성한용 선임기자 shy99@hani.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