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사업으로 여주에서 다리 5개 붕괴”
디지털뉴스팀  입력 : 2013-08-09 09:52:13ㅣ수정 : 2013-08-09 09:52:13

4대강 사업으로 경기도 여주의 다리 5개가 붕괴되는 등 수해가 커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4대강사업국민검증단은 9일 민주당 4대강사업진상조사위원회와 공동으로 여주군 흥천면, 대신면, 금사면 등 수해지역에서 4대강 사업에 따른 피해실태를 조사했다. 검증단은 이날 “4대강사업 이후 여주에서 다리 5개가 무너졌다”며 “4대강사업 이전에는 교각위까지 강물이 넘쳐도 다리가 무너진 곳은 한 곳도 없었지만, 수해를 예방하기 위해 시행된 4대강사업 이후 수해는 오히려 늘었다”고 밝혔다.

4대강 사업 이후 붕괴된 교량은 여주읍 연양천 신진교(201년 9월), 대신면 한천 용머리교(2011년 10월), 북내면 금당천 세월교(2011년 10월), 금사면 금사천 전북교(2013년 7월), 흥천면 복하천 복대3리교(2013년 7월) 등 5개다. 특히 지난달 집중호우 당시 붕괴된 전북교 등은 남한강 본류를 과도하게 준설해 발생한 역행침식이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여주의 수해 피해액은 260억원으로 이중 절반 이상이 4대강사업으로 인한 준설과 하천의 직강하로 피해가 커진 것으로 분석됐다고 검증단은 말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