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328202807791?s=tv_news


[앵커로그] 코로나 '양성' 첫 확인하는 사람들

김경호, 남형석 입력 2020.03.28 20:28 


[뉴스데스크] ◀ 기자 ▶


조명 뒤의 사람들을 조명합니다.


앵커로그 오늘의 주인공은 매일 코로나 바이러스와 만나는 분들입니다.


어떤 분들인지 제가 한 번 찾아가보도록 하겠습니다.


코로나19 의심환자에게서 채취한 '검체' 도착


지금 저희가 오자마자 검체가 도착하고 있습니다.


30~40건의 검체가 한꺼번에 도착했다고 하거든요?


[인천보건환경연구원 연구사] "여기 소독 한 번 하고 대장 접수 할게요."


매일 수십 차례, 인천 지역 선별진료소에서 보내오는 검체


원래 하루에도 몇 번씩 이렇게 갖고 오나요?


"환자가 생길 때마다 여러 번 옵니다."


검체가 올 때마다 바빠지는 연구사들


저기압 실험실에서 '바이러스 활성화 방지' 작업


오늘의 주인공을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선생님, 안녕하세요?


[김정희/인천보건환경연구원 연구사] (굉장히 지금 피곤해 보이세요.) "감염성이 있는 고위험 물질을 취급하는 시설이다보니까 보호장구를 차고 검체를 취급하다 보니까." (여기 얼굴에 자국이 있네요. 매일 달고 있을 것 같아요.) "네, 맞습니다. 안에 들어가면 혹시나 모를 사고가 있을 수 있어서 항상 2인 1조로 같이 들어가서 실험을 하고 있습니다."


약 두 달간 3천 건이 넘는 검체를 검사


[김정희/인천보건환경연구원 연구사] "신종인플루엔자 올 때도 이 부서에 있었고 메르스 때도 있었습니다. 메르스 때는 검사 건수가 300여 건 되는데 지금은 이미 그 10배인 3000건이 됐잖아요." (내가 감염되면 어떡하지? 그런 생각해보신 적 없어요?) "저희가 감염되지 않기 위해서 일단 출근하는 이상 낮에 햇빛을 볼 수가 없어요."


여기는 휴게실인데요.


원래는 회의실로 쓰이던 곳을 임시로 휴게실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이 얇은 매트에서 누워서 쉬고 있다고 하고요.


또 저쪽으로는 저렇게 야전 침대가 있는 게 보입니다. 여기도 일종의 전쟁터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저녁식사 시간


직원들끼리 배달음식으로 식사


[손정은/인천보건환경연구원 연구사] (집에 못 가신 지 꽤 됐다고 들었거든요.) "발령받고 한 번도 못 갔기 때문에 2달 정도 못간 것 같아요." (왜 한 번도 못 가셨어요?) "제가 지역이 대구라서." (부모님께 영상 편지 한 번 하시겠어요?) "저 너무 걱정하지 마시고 엄마, 아빠 건강 챙기셨으면 좋겠습니다. 나중에 봬요."


[김정희/인천보건환경연구원 연구사] (가족들 입장에서는 좀 걱정하지 않으세요?) "전 직원이 비상근무를 하고 휴일이 없어요. (가족)얼굴 보기도 힘들죠, 오히려. 초등학교 6학년 올라가는 애가 있긴 한데 거의 방치 수준이죠." (한창 또 엄마의 손길이 필요한 때일 때도 같기도 한데요.) "항상 오후 7시에서 7시 반에 전화가 와요. 엄마 언제 오냐고… 그럼 항상 엄마 기다리지 말라고 얘기를 하거든요." (아이가 있음에도 이렇게 나와서 일할 수 있는 이유는?) "사명감이죠, 뭐. 전염병 분야에서 최일선에서 검사를 하는 분야기 때문에."


[김정희/인천보건환경연구원 연구사] (저기에 '잘하고 있어'라고 써 있네요?) "다들 지금 극도로 또 예민하기도 하거든요. 서로 이렇게 격려하면서 어쨌든 견뎌내고 있습니다."


앵커로그, 내 생애 첫 인터뷰입니다.


김경호, 남형석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