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723200104439?s=tv_news


'박원순 고소장' 유출 목사..'2차 가해' 첫 입건

손하늘 입력 2020.07.23. 20:01 수정 2020.07.23. 20:06 


[뉴스데스크] ◀ 앵커 ▶


고 박 시장이 사망한 직후 '박원순 고소장'이라는 정체불명의 문건 하나가 온라인을 통해서 급속히 퍼졌습니다.


경찰이 유포자를 추적한 결과, 피해자 측과 친분이 있는 목사가 유출한 것으로 보고 이 목사를 형사 입건했습니다.


손하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고 박원순 전 시장 사망 다음날인 지난 9일 오전부터 온라인을 통해 급속히 퍼진 문건입니다.


'박원순 고소장'이라는 제목으로, 고소 동기와 박 전 시장의 혐의, 거부 의사 표현 같은 소제목과 함께 구체적인 피해 사실이 적혀 있습니다.


실제 피해자가 작성한 문건인지를 두고 논란이 있었습니다.


[김창룡/경찰청장 후보자 (지난 20일)] (고소장이 돌아다녔단 말이에요. 가짜입니까? 어떻게 되는 겁니까?) "현재까지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 내용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이 글은 피해자가 지난 5월부터 고소를 준비하며 작성한 1차 진술서인 걸로 확인됐습니다.


이 글 때문에 고소인이 특정될 수 있단 이유로 피해자 측 요청에 수사에 나선 경찰이 최초 유포자를 확인해 입건했습니다.


'2차 가해' 혐의에 대한 첫 형사입건입니다.


피해자 측이 친분이 있던 교회 목사에게 "도와달라"며 이 글을 건넸는데, 이 목사가 다시 자신의 지인에게 전달했고, 이 과정에서 문건이 유출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1차 진술서'에 잘못 기재된 비서실 근무 기간이 유포된 문건에도 똑같이 있었던 점이 단서가 된 걸로 알려졌습니다.


피해자가 비밀번호를 알려주면서 잠금이 풀린 박 전 시장의 업무용 아이폰에 대한 분석 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찰은 디지털 증거 분석 작업을 통해 휴대전화에 담긴 문자와 사진 등의 자료를 상당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확보된 자료는 박 전 시장의 사망과 관련된 증거로 쓰이게 됩니다.


다만 경찰은 공소권이 없는 만큼 성추행 의혹 사건 수사에는 활용할 수 없다고 여전히 선을 긋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 시민단체는 피해자 측이 "20여 명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지만 묵살됐다"고 주장한 데 대해 서울시 전·현직 비서관들과 인사담당자들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습니다.


MBC뉴스 손하늘입니다.


(영상편집 : 배윤섭)


손하늘 기자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