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814220719889?s=tv_news


[앵커의 눈] 김정은, 수해 피해 불구 국제사회 지원 거부..이유는?

강푸른 입력 2020.08.14. 22:07 수정 2020.08.14. 22:18 


[앵커]


장마 전선이 한반도 남북을 오르내리면서 북한도 수해 규모가 만만치 않을 것으로 관측됐죠.


북한이 오늘(14일), 당 정치국 회의 소식을 전하며 공식 집계를 내놨습니다.


휴전선 인근 황해남북도와 강원도를 중심으로 농경지 390㎢가 침수됐는데, 거의 서울 면적 2/3에 해당하는 규몹니다.


여기에 주택 만 6천여 세대, 공공건물도 6백 동 넘게 파괴되거나 물에 잠겼다고 발표했습니다.


인명 피해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국제적십자사가 자체 집계한 결과로는 22명이 숨지고 4명이 실종된 걸로 나옵니다.


그런데 이 같은 피해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외부 지원 없이 복구에 나서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복잡한 내부 사정 때문으로 보이는데, 강푸른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수해 대책을 논의하는 노동당 정치국 회의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외부 지원을 받지 말라'고 지시했습니다.


[조선중앙TV : "세계적인 악성 바이러스 전파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현실은 큰물(홍수) 피해와 관련한 그 어떤 외부적 지원도 허용하지 말며..."]


UN과 유럽연합 등 국제사회가 이미 지원 의사를 밝혔는데, 공개적으로 거부를 선언한 겁니다.


북한이 내세운 이유는 코로나19에 대한 우려입니다.


지원물자를 반입할 경우 코로나19가 확산할 수 있다고 보는 겁니다.


회의에서 10월 10일 당 창건 75주년 행사 전에 홍수 피해 복구를 마칠 것을 주문한 것도 주목됩니다.


[조선중앙TV : "경애하는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당의 영도에 충실한 군·민의 대단결과 협동작전으로 10월 10일까지 큰물(홍수) 피해복구를 기본적으로 끝내고..."]


행사 전에 외부 지원 없이 복구를 마쳐 지도력을 과시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입니다.


[정성장/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 : "외부의 지원을 받게 되면 수해 복구 작업을 김정은의 치적으로 내세우기 어렵게 되기 때문에 국내 정치적인 이유도 작용하고 있다고 봅니다."]


정부는 그러나 인도적 대북협력은 계속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조혜실/통일부 부대변인 : "정부는 자연재해 등 비정치적 분야에서의 인도적 협력은 일관하게 추진한다는 입장이라고 말씀드린 바 있으며..."]


하지만 북한이 공개적으로 외부 지원 거부를 분명히 한 상황에서 재난 재해 협력을 통해 교류를 재개하려던 정부 구상은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는 한 실현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영상편집:이상미


강푸른 기자 (strongblue@kbs.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