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www.nocutnews.co.kr/news/5342542


전두환·노태우 자택서 경비부대 철수

CBS노컷뉴스 박정환 기자  2020-05-13 09:56 


지난해 12월 의무경찰 부대 철수

"국회 중심 요구, 의무경찰 폐지 요인도"

경비부대 철수했으나 경호는 계속


전직 대통령 전두환 씨가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법정 출석을 앞둔 지난해 3월 11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 앞에서 경찰이 삼엄한 경계를 서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경찰이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자택 경비부대를 철수했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을 포함해 전직 대통령 자택 경비를 담당하던 의무경찰 부대를 지난해 12월 모두 철수시켰다.


경찰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국회를 중심으로 전직 대통령 경호 인력을 줄여야 한다는 문제제기가 있었고, 테러 위협도 상당 부분 줄었다는 의견 등 여러가지 요인을 복합적으로 검토했다"라고 밝혔다.


이번 결정에는 병역자원 감소에 따라 2023년 의무경찰이 폐지된다는 점도 작용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다만 전직 대통령에 대한 경비 강화가 필요한 상황이 발생하면 예외적으로 의경이 투입될 수 있다. 경찰은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인 오는 18일을 앞두고 전 전 대통령 자택에 경비 인력 투입을 검토 중이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경찰의 전담 경비 업무는 없어졌지만 경호는 계속된다. 대통령 경호처는 퇴임 후 10년 이내의 전직 대통령 부부를 경호하며, 이후에는 경찰이 경호를 담당한다.


현재 경찰이 경호 업무를 수행하는 대상은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 부부와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부인 손명순 여사 등 총 5명이다.

kul@cbs.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