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407203428229?s=tv_news


해외 메신저로 성 착취물 '술술'..12살도 범행 가담

이유경 입력 2020.04.07 20:34 


[뉴스데스크] ◀ 앵커 ▶


게임을 하는 10대 들이 주로 사용하는 '디스 코드'라는 메신저가 있는데요.


이 메신저를 통해서 아동 성 착취 영상을 유포한 열 명이 붙잡혔습니다.


이들이 유포한 영상엔 이른바 N번방, 박사방 영상도 포함 돼 있었는데, 피의자 열 명 중에 여덟 명이 10대 청소년이었습니다.


보도에 이유경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한 10대 고등학생의 컴퓨터에서 성착취물 영상들이 무더기로 발견됐습니다.


또 다른 20대 초반 대학생의 집에선 성착취물 게시사이트를 홍보하기 위한 대포폰 15개가 발견됐습니다.


경찰에 붙잡힌 이들은 아동·청소년 성착취영상과 유명 연예인 얼굴을 합성한 '딥페이크' 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채널운영자 3명과 유포자 7명 등 10명이 검거됐는데 이중 8명이 청소년들이었습니다.


이들중엔 형사처벌을 받지 않는 촉법소년 즉 만 14살 미만의 청소년도 두 명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이들 일부가 초등학생때부터 성착취 영상물을 유포한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중입니다.


경찰은 또 조주빈이 텔레그램에서 개설했던 n번방, 박사방 등과의 연관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피의자들로부터 영상 15,000 여개를 압수했는데 이중엔 N번방과 박사방 영상도 포함됐습니다.


검거된 청소년들은 게임을 할 때 사용하는 디스코드라는 메신저를 통해 성착취 영상을 유통시켰습니다.


디스코드는 게임을 참여한 모든 이들이 대화를 하면서 게임을 할 수 있어서 게임을 즐기는 10대의 초중고등학생들이 거의 모두 사용하는 메신저입니다.


[김선겸/경기북부청 사이버수사대장] "디스코드 사용자가 대부분 10대 미성년자가 많기 때문에 지금 현재까지 확인된 피의자 중에서도 80% 정도가 미성년자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이들은 디스코드에 성착취 영상을 올리는 채널을 만든 뒤 영상물 1개 당 1에서 3만원씩 현금을 송금받거나 문화상품권을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검거된 피의자 외에도 영상을 사고판 86명을 추가 확인해 수사 중이며, 미국의 디스코드 본사와의 공조를 통해 추가 유포자들을 검거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이유경입니다.


(영상취재 : 김우람 / 영상편집 : 유다혜)


이유경 기자 (260@mbc.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