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www.nocutnews.co.kr/news/5326819


통합당 최고위, '세월호 막말' 차명진 결국 제명

CBS노컷뉴스 김광일 기자 2020-04-13 14:05 


당 최고위 긴급회의로 직권 결정

황교안 "자제하도록 기회 줬으나…"

무소속 출마 불가…부천병 무공천


경기 부천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세월호 유가족 관련 막말을 이어가고 있는 차명진 경기 부천병 후보를 13일 제명했다.


통합당에 따르면 당 최고위원회는 이날 정오 황교안 대표 주재로 국회에서 긴급회의를 열어 차 후보를 직권으로 제명했다.


회의에는 황 대표와 이준석·신보라 최고위원이 참석했고, 다른 최고위원들은 영상통화나 전화통화로 동의 의사를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황 대표는 "국민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정치는 사라져야 한다"며 "자제하도록 기회를 줬다. 그럼에도 다시 그런 발언을 한 부분에 관해서 최고위가 심각하게, 중요하게 판단한 것"이라고 밝혔다.


차 후보는 선거법상 당적 이탈로 후보등록 자체가 무효가 된다. 서울 관악갑의 김대호 전 후보 사례처럼 무소속 출마도 불가능하다. 부천병은 통합당의 무공천 지역이 됐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세월호 막말' 논란의 경기 부천병 차명진 후보를 제명한다고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차 후보 제명은 당 윤리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이뤄졌다. 당헌·당규에 대한 법리적 해석을 바탕으로 했다는 게 통합당 입장이다.


최고위가 당무를 결정하는 최고 의결기구이고, 차 후보 발언에 대한 처분은 주요 당무인 총선과 직결됐다는 점에서다.


앞서 차 후보는 지난 6일 OBS 방송 토론회에서 세월호 유가족을 대상으로 한 성적인 단어를 사용했다가 당 안팎으로부터 입에 담지 못할 막말을 했다는 빈축을 샀다.


윤리위에서 제명 처분을 피한 뒤에는 지역구 상대인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후보의 선거 현수막과 자신의 현수막을 동시에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성적 막말을 계속했다.


때문에 최근에는 김 후보가 "자괴감이 든다. 국민 전체에 대한 모독"이라며 차 후보를 명예훼손, 성희롱 혐의로 수사기관에 고발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