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vop.co.kr/A00000805318.html

“원전 옆에서 살아가는 하루하루가 지옥 같습니다”
고리·월성 원전 인근 주민들의 호소··· “환경 단체들과 함께 법적대응 벌일 것”
옥기원 기자 ok@vop.co.kr 발행시간 2014-10-20 18:51:51 최종수정 2014-10-20 18:51:51

“원전 인근 주민들은 보이지 않는 방사능의 위험에 노출돼 서서히 죽어가고 있습니다”

20일 오전 서울 대학로 서울의대 환경보건시민센터에 모인 고리·월성 원전 피해 주민들은 원전의 위험성에 대해 입을 모았다.

고리원전 인근 거주 이진섭 씨
고리 원전 인근에 거주하는 이진섭 씨가 원전 피해에 대한 심각성을 설명하고 있다.ⓒ민중의소리
평생을 부산시 기장면 고리 원전 인근에 거주한 이진섭(50)씨는 지난 2011년 직장암 판정을 받았다. 이씨의 부인과 처형도 갑상선암으로 투병했고, 장모님 또한 위암 판정을 받고 위절제수술을 받았다.

“직장암 수술을 받고 병원에 다니면서 고리원전이 있는 기장군 사람들이 유독 암에 많이 걸린다는 것을 알았어요. 우리 옆집, 앞집 사람들도 암 치료를 받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죠. 그러다 2012년 초 아내가 갑상선암에 걸렸어요. 분명 원전이 문제였다는 사실을 확신하게 됐죠.”

아내 박모(48)씨의 암 투병을 계기로 2012년 7월 이 씨는 정부를 상대로 아들·부인·자신 3명 명의 손해배상 청구소송 제기했다. 가족들이 겪은 억울함을 어디에도 호소할 곳이 없었기 때문에 내린 결정이다.

“발전소 측은 원전이 안전하다고만 말하고, 힘없는 시민들은 원전의 문제를 과학적으로 밝혀낼 수는 없고, 그냥 억울하게 피해를 겪을 수밖에 없었어요. 정부를 상대로 승소는 생각해보지도 않았고, 원전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면 성공이라는 마음으로 소송을 준비했죠.”

이 씨는 2년간의 재판을 거치며 지난 17일 법원으로부터 “한국수력원자력은 1천5백만 원의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승소 판결을 얻어냈다. 원전 주변에 오랫동안 살면서 갑상선암이 발병했다면 원전 측에 일부 책임이 있다는 것이 재판부의 해석이다.

이 씨는 “소송 전 후쿠시마 사고로 원전에 대한 심각성이 부각됐고, 서울대 의학연구원에서 원전 인근 여성의 갑상선암 발병률이 다른 지역의 2.5배에 달한다는 조사결과도 나와서 원전의 과학적인 심각성을 증명할 수 있었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재판은 우리 가족들만을 위한 판결이 아니라, 원전 인근에서 각종 피해를 겪었던 주민 전체를 위한 판결이라고 생각합니다. 향후 원전 피해주민들과 연대한 법적 대응을 준비할 계획입니다”고 덧붙였다.

“4살 아이를 원전 옆에서 키울 수 없어요”

월성원전 거주자 황분희 씨
월성 원전 인근에 거주하는 황분희 씨가 원전 인근 주민들의 문제들에 대해 설명했다.ⓒ민중의소리
황분희(67)씨는 경북 경주 월성 원전과 1km 떨어진 곳에 거주한다. 대문을 열면 월성 원전 4호기 돔이 한눈에 들어올 정도의 위치다.

황 씨는 지난 1986년, 회사를 다니던 남편의 건강 문제로 요양 차 월성 원전 인근으로 이주했다. 당시 황 씨는 원전이 깨끗하다는 정부 측의 홍보만 믿고 아무 고민 없이 공기 좋은 경주시 양남면 나아리로 이사를 결정했다. 황 씨가 이주했을 당시는 월성 원전 1호기가 시험 운영을 마치고 본격 운영을 시작한 상태였다.

시간이 지날수록 원전의 악몽은 점점 황 씨를 옥죄어 왔다. 마을 주민들의 하나둘 암 투병을 겪으며 마을을 떠났고, 황 씨도 지난 2012년 갑상선암을 판정받았다.

“농사짓고, 고기 잡는 사람들이 어떻게 원전의 위험성에 대해 알겠어요. 암에 걸려도 다들 자기 탓이라고 생각했겠죠. 저 또한 그런지 알고 살았으니까요. 하지만 일본 원전 사고 이후 인근 주민들이 원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고, 암의 문제가 원전 때문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황 씨는 “원전 옆에서 살아가는 하루하루가 지옥 같다”고 토로했다.

“갑상선암을 겪고 난 후 이곳을 떠나야겠다고 생각했어요. 4살, 10살짜리 아이들을 더 이상 원전 인근에서 키우기가 두려워졌어요. 하지만 원전 인근이라서 집과 땅을 매매할 수도 없어요. 누가 방사성이 나오는 지역을 돈을 주고 사겠어요. 제발 사람이 살 수 있는 지역으로 이주할 수 있게 집과 토지를 매매해 달라고 정부 측에 요청했는데도 어떠한 답변도 듣을 수 없었어요. 그냥 하루하루를 힘들게 버티고 있는 거예요.”

이날 모임을 주최한 환경보건시민센터 최예용 소장은 “원전 피해주민들의 목소리가 전해져 정부의 원전 정책을 전환시키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 소장은 “지난 17일 원전 지역 인근 주민의 건상상의 피해가 원전 측의 문제라는 것을 인정하는 법원의 기념비적인 판결이 있었다. 지방법원의 판결이었지만 이는 원전이 가동되고 있는 우리나라 전체의 문제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법원 판결 이후 환경단체들도 원전 인근에서 건강상의 피해를 본 주민들을 도와 추가적인 법적 대응을 벌일 계획”이라며 “원전 피해 주민들의 목소리가 전국에 알려져 정부의 무책임한 원전 정책이 변화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