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대구·달성 방문해 4대강 시찰 '시위'?
朴 대통령 특보까지 대동…전직 대통령의 대담한 행보
박세열 기자2015.04.20 16:25:06

검찰의 '자원 외교 비리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미묘한 시점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대구를 방문하는 공개 행보에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게다가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의 재임 시절 최대 사업이었고, 현 정부에서 논란거리가 되고 있는 4대강 사업 관련 시설을 시찰하는 대담한 행보를 보였다. 

정치권 관계자 등의 말을 종합하면 이 전 대통령은 20일, 1박 2일 일정으로 여권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를 방문했다. 이 전 대통령은 오후 1시 30분경 4대강 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된 강정고령보를 찾았다. 강정고령보는 경북 고령군과 달성군 사이 낙동강에 위치해 있다. 4대강 사업 16개 보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공교롭게도 대구시 달성군은 박근혜 대통령이 4선 국회의원을 지냈던 곳이다.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을 공개 방문한 셈이다.  

이 전 대통령은 이어 권영진 대구시장, 김관용 경북도지사 등 지역 인사들을 비롯해 류우익 전 통일부장관,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 등 자신의 측근들과 함께 만찬을 갖는다.  

현재 박근혜 대통령 특보이기도 한 주호영 의원도 이날 만찬에 참석하는 것으로 확인돼 눈길을 끌고 있다. 주 의원은 <프레시안>과 통화에서 "이 전 대통령이 묵는 숙소가 지역구(대구 수성을)에 있어서 저녁 만찬에 참석하는 것일 뿐"이라며 "(4대강 시찰 등은) 같이 가지 않는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주 의원은 현재 박근혜 대통령 특보다"라는 지적에 그는 "더 이상 통화를 안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주 의원은 대구 수성을 지역 국회의원으로, 이명박 정부 시절 특임장관으로 입각했던 친이계 인사다. 박 대통령 특보를 맡은 그에게 이 대통령이 모종의 메시지를 보내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일각에서는 제기된다.  

자원외교 비리 수사 중 '공개 시위' 메시지 

문제는 시점이다. 현재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성완종 리스트' 파문은 애초 이명박 정부 시절 비리 의혹 수사 과정에서 불거졌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이 전 대통령 측 인사들에 대한 '공개 사정'이라는 해석이 정설로 여겨졌었다. 그러던 중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전 새누리당 의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엉뚱하게 불똥은 '친박(親朴)' 권력 핵심부로 튀었다.  

'성완종 리스트'에 올라온 허태열 전 비서실장이 2007년 대선 경선 자금 의혹과 관련이 있다는 부분은 특히 주목된다. 홍문종 의원이 2012년에 대선 자금을 받았다는 성 전 회장의 증언도 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이 전 대통령 측이 2007년 경선 자금, 2012년 대선 자금과 관련된 '모종의 비밀'을 쥐고 있다는 설이 흘러나온 지 오래다. 

이런 상황에서 이 전 대통령이 박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달성을 공개리에 방문하는 것은, 현재 정권이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공개 시위'를 하는 것으로 여겨질만한 행보다. 

특히 박근혜 정부 감사원이 문제삼았던 4대강 사업 시설을 방문한 것은 '4대강 사업을 문제삼지 말라'는 메시지로도 해석된다. 4대강 사업 중에서도 달성군이 특혜를 봤던 '강정고령보 방문'은 그래서 더 눈에 띈다. 

현재 국회가 'MB정부 자원외교 비리' 국정조사를 진행 중이라는 점도 겹쳐진다. 야당은 현재 이 전 대통령의 증인 출석을 요구하고 있다.  

검찰의 '자원 외교 비리' 수사 역시 진행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중남미 4개국 순방을 떠나기 직전인 지난 15일 "(성 전 회장의 자살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는 부정부패 문제를 뿌리뽑고 그것은 계속해서 중단없이 진행을 철저하게 하고, 또 한편으로는 정치개혁을 이루는 두 가지, 이것을 제대로 해내는 것이 우리의 소명이자 미래로 가는 길"이라고 자원 외교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에 메시지를 던졌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인 박범훈 전 청와대 경제수석은 중앙대 관련 비리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다. 

일부 언론은 이날 이 전 대통령의 대구방문 일정에 골프 회동이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지만, 언론의 주목을 받으면서 유동적인 상황이 됐다. 친이계 사정 정국과 맞물린 전임 대통령의 대담한 '정치적 행보'에 여론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세열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