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0709204254839

문 대통령-아베 첫 정상회담에서 '소녀상 문제'도 거론
유선의 입력 2017.07.09 20:42 

외교부, 위안부 합의 검증TF 구성 착수

[앵커]

지난주 한일정상회담에서는 위안부 합의뿐 아니라 소녀상 설치·철거 문제까지 거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와 소녀상 철거 요구 모두 "우리 국민의 정서상 받아들일 수 없다"고 아베 총리에게 밝힌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외교부는 내일(10일)부터 '위안부 합의 검증TF' 구성을 시작합니다.

유선의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7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첫 한일정상회담에서는, 위안부 합의 문제뿐 아니라 일본 정부가 항의했던 부산 소녀상 문제도 거론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들 과거사 문제에 대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우리 국민의 정서상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양국의 입장이 달라 협의에 진전은 없었고, 양국은 과거사 문제를 별도로 관리해 나가면서 셔틀외교 복원 등을 통해 관계를 개선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는 내일 강경화 장관이 귀국하는대로, 위안부 합의 검증TF에 참여할 사람들에 대한 인선 작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계획입니다.

정부 관계자는 위안부 합의와 이행 과정 전체를 재점검하는 이번 TF에는 학자와 민간 외교 전문가들이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TF의 점검 결과는 위안부 합의를 유지하거나 변경 혹은 파기하는 등 정부의 입장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참고 자료가 될 전망입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